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코로나19, 전국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자금신청건만 2만 744건 몰려

기사공유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 소상공인지원센터 현장 찾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27일(목), 코로나19로 인해 연일 자금 신청이 쇄도하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지원센터 중 하나인 천안아산센터를 찾았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현재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국 지역센터에서 소상공인피해신고센터를 운영 중에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2월 13일 개시 이후 현재(27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2만 744건의 신청이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개시 첫날 신청금액이 985억원을 넘어, 인력 부족 및 관련 업무 부담까지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봉환 이사장은 코로나19 피해 경영애로자금 접수의 최일선에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현장에서 자금접수를 마친 한 소상공인은 “매출이 급감하여, 휴업을 결정해야하던 찰나에 자금접수 지원 정보를 듣고 급하게 왔는데 바쁘고 힘든 와중에서도 끝까지 안내를 잘 해주어, 감사하게 생각 한다”며 “지금이 점심시간인데도, 식사시간도 없이 애쓰고 있는 걸 보니, 빨리 일어서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조 이사장은 “전국적으로 자금 신청뿐만 아니라, 경영애로접수 신청까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단은 전사적으로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630만 소상공인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빨리 경영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속 돕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