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정부, 코로나19 피해 상인 임대료 지원… '착한 건물주' 세금 감면

기사공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해 임대료 인하를 추진한다. 일부 대기업도 혜택을 받게 됐다. 인천공항에 입점한 롯데·신라 등 대기업 면세점은 최대 35%의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레일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공항 등 임대시설을 운영중인 103개 공공기관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다"며 "6개월간 기관에 따라 최소 20%에서 최대 35%까지 인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에 입점한 대기업 면세점과 코레일 역사 등에 입점한 대형 프랜차이즈 직영점 등도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는다.

홍 부총리는 "정부 소유재산 임차인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올해까지 현재의 3분의1로 인하하겠다"며 "오는 4월1일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자체가 소유한 재산도 관련 법령을 조속히 정비, 재산가액의 5% 수준인 임대료를 최저 1%까지 낮추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임대료 인하 바람이 민간에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민간의 '착한 임대인'이 임대료를 인하한다면 절반을 정부가 분담하겠다"며 "임대인 소득이나 인하금액 등에 관계없이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세·법인세에서 감면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