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오늘부터 우체국·농협 마스크 판매?… "헛걸음 주의"

기사공유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마스크 재고 없음을 알리는 안내문이 게재돼 있다. /사진=머니S

정부가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1인당 5장의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실제 마스크 구매 시기는 이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전국 2만4000여개 약국과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 농협 하나로마트 1900곳을 통해 하루 350만장의 마스크를 판매한다.

약국 1곳당 100장의 마스크가 공급되며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는 총 110만장이 공급될 예정이다. 마스크는 노마진 수준에 저렴하게 판매되지만 1인당 마스크 구매 수량은 5매로 제한된다.

하지만 당장 이날부터 약국과 우체국, 하나로마트에 물량이 풀리는 것은 아니다. 공적 판매처가 생산업체와 협의를 통해 물량을 조달받아야 하는데 수량 확보가 쉽지 않아서다.

우체국은 오는 3월2일부터 대구와 청도,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 등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부터 우선 판매를 진행한다. 우체국쇼핑 사이트에서는 구매가 불가하다.

우체국 측은 “우체국쇼핑 온라인 판매는 향후 추가 물량 확보 시 우체국 창구와 병행해 판매할 예정”이라며 “국민불편이 해소되도록 보건용 마스크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지했다.

우체국뿐만 아니라 농협, 약국도 마찬가지다. 농협도 마스크 물량 수급 등의 문제로 3월 초쯤 판매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약국도 당장 마스크 물량 확보가 쉽지 않아 판매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