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출근길]'코로나19' 장기화 조짐… 대형마트 생필품 매출 '껑충'

기사공유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생필품 확보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27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라면은 전년 동기 대비 75%, 생수는 80% 이상 매출이 신장하는 등 주요 생필품 수요가 눈에 띄게 늘었다. 대구 경북 지역의 라면과 생수 매출신장률은 각각 156%, 120%를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 주문이 몰렸다. 이 기간 홈플러스 온라인몰 매출은 전년 대비 162% 늘고 일평균 2만3000명 이상 신규 고객이 유입되면서 2월 신규 고객수는 30만 명을 넘어섰다. 

장바구니도 무거워졌다. 평균 객단가가 20%나 오르며 평소보다 많은 양을 쟁여 두려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을 비롯한 생필품 구매에는 한계가 있는 데다 최근 배송 대란이 절정에 이르자 대형마트의 안정적인 물량으로 눈을 돌린 소비자들이 늘어난 탓이다.

이에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생필품 공급 안정을 위해 온라인몰 배송 처리물량을 기존 대비 20% 이상 늘리고 매주 넉넉하게 물량을 확보한 2000여종의 생필품 할인 판매에 나선다.

회사 측은 업의 본질에 맞게 위기 시 시민들의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에 총력을 다하는 한편 최근 사태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선식품 농가와 제조 협력회사들을 돕기 위한 소비 촉진 차원에서 투자를 확대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 여러분 모두 힘내세요!’라는 타이틀을 건 할인행사는 생활에 꼭 필요한 식품과 생활용품 등을 중심으로 3월 말까지 지속할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우선 3월 4일까지 국내 우수 농가들의 주요 신선식품을 저렴하게 선보인다. 농협 안심한우 전 품목을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30% 할인 판매하고 완도 전복(중) 6마리, 손질 오징어 4마리, 제주 갈치(중) 5마리를 각각 9990원에 마련했다.

국내산 딸기(1㎏/박스, 9990원)는 2박스 구매 시 박스당 7990원에 판매하며, 행사카드 결제 고객 대상 제주 한라봉(3.7㎏/박스) 1만3990원, 당도 12 사과(3㎏/봉) 9990원, 성주 꿀참외(1.5㎏/봉) 8990원, 동물복지 유정란(30구) 8990원, 신선한 백색 달걀(30구)은 5880원에 내놓는다.

최근 수요가 커진 ‘집밥’ 식재료와 관련 용품도 저렴하게 판다. 천년의 솜씨 신동진 쌀(20㎏/포) 4만9900원, 오뚜기밥(210g×24입) 1만7980원, 농심 육개장 사발면(86g×6입) 3480원, 광천김 기획(총 40봉) 8990원, CJ 스팸 클래식+스팸 마일드(250×5입+200g) 1만3880원, CJ 비비고 포기 배추김치(3.3㎏/팩)는 2만3900원이다. 해피콜 주방용품 50여 종, 테팔 주방용품 100여 종은 최대 30% 할인 판매하고 쿠쿠, 쿠첸, 필립스, 테팔, SK매직 구매 고객에게는 구매 금액에 따라 상품권을 증정한다.

각종 위생용품과 육아용품도 저렴하게 공급한다. 헨켈 퍼실파워젤 기획(2.7L+1.5L+1.5) 2종 1만9900원, 기획 화장지(25m×30롤)는 8990원에 판매하고, 아모레 려 샴푸 4종 1+1, 어린이 구강 제품 50여 종 1+1, 이유식 180여 종 2+1, 하기스 기저귀 40여 종은 2+1 판매한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LG전자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가전도 기획가에 선보인다. 행사카드* 결제고객에겐 최대 10% 캐시백(신한/삼성 7%, 마이홈플러스신한/홈플러스삼성 10%), 6/10개월 무이자 할부, 최대 50만원 상품권 증정(삼성/LG/위니아 행사상품 한정)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전국 익스프레스 점포 역시 동일하게 할인행사를 전개하는 한편, 배송 물량을 평소보다 50% 확대해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 기간 한가득 다라딸기(900g) 8990원, 국내산 삼겹살/목심(600g) 각 9990원, 대란(30입) 4990원, 영암 고구마(2㎏/박스) 5990원, 삼양라면(120g×5+1입) 2980원, 모나리자 코튼 화장지(25m×30롤, 천연펄프 3겹)는 8900원에 판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이사는 “고객이 언제든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핵심 생필품 물량 확보와 합리적인 가격 제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와 온∙오프라인 영업규제 이중고로 쉽지 않은 경영 여건이지만,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과 최근 위축된 내수 경기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