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레시피, 반찬배달해서 즐겨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연주의 반찬가게 브랜드 '오레시피'는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이후에 즉석조리식품의 배달 고객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오레시피는 오래전부터 배달의 민족을 통한 반찬 배달 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오레시피는 가맹계약 시 배달의 민족 수수료를 6개월 동안 가맹본사에서 50% 지원해준다.

/ 배달의민족 오레시피 주문화면 (사진=강동완 기자)

오레시피는 소규모 매장을 트렌디하고 개성 있는 카페형 인테리어로 구성하고 있으며 본사에서 70%의 완제품과 재료를 씻거나 다듬을 필요 없는 30%의 반제품을 제공해 가맹점주의 요리 실력이 부족하더라도 매장 운영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고 있다.

또 오레시피는 초보창업자들을 위해 가맹점 운영 상태에 따라 슈퍼바이저를 파견해 매장 운영을 돕고 있다. 별도의 가맹점 요청이나 고객 불만족 접수 시에도 슈퍼바이저를 상시 파견하고 있다.

한편, 5년 연속 '매경 100대 프랜차이즈'에 선정된 바 있는 오레시피는 전국 매장 200개 이상을 오픈하고 운영 중인 반찬가게 브랜드다. 공격적이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가맹점들의 매출 증진을 돕고 있다.

식품회사 ㈜도들샘을 본사로 두고 있는 오레시피는 2만㎡ 규모의 국내 반찬 생산 라인을 갖추고 있다. 200여 가지의 다양한 반찬군 및 국류, 홈푸드 등을 원스탑으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