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참가자 모집

기사공유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에 참여할 창업서포터즈(5060세대 퇴직자) 60명과 청년 창업자 30개 팀을 오는 3월13일까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은 신중년으로 불리는 5060세대 퇴직자들의 전문 지식과 노하우를 경험이 부족한 청년 창업자들의 아이디어와 매칭해 청년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청년 창업자 참가 제한을 창업 6개월에서 3년 이내로 완화하고 고용창출지원금을 통해 청년 창업자가 인력 채용 부담을 덜고 한층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집대상은 창업서포터즈(컨설턴트)의 경우 기술·경영 분야 경력 10년 이상의 50~60대 퇴직자이며 청년 창업자는 만39세 이하의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이내의 초기 창업자로 모두 경기도에 거주해야 한다.

공고 마감 후 각 선발 기준을 통해 신중년 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이 선정되면 청년 창업자 1팀과 컨설턴트 2명(기술1, 경영1)씩 짝을 이루는 매칭데이가 4월에 열린다.

매칭 후 약 7개월의 활동 기간 동안 창업서포터즈에게는 컨설팅에 따른 월 80만원의 활동비가 지원되며 청년 창업자는 고용창출지원금(인건비)과 지식재산권 지원금 등 총 1000만원 이내로 지원받게 된다. 참여 접수는 오는 3월13일 17시까지이며, 이지비즈와 경기 스타트업 플랫폼에서 공고 확인 후 신청서를 작성해 지원하면 된다.

김기준 경과원 원장은 “퇴직전문가의 값진 경험은 소중한 사회적 자산으로 청년 창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성공 창업의 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본다”며 “고용창출지원금이 청년 창업자들의 고용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과원은 지난해 처음 본 사업을 운영해 창업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을 지원했으며 9개사 신규창업, 7명 고용창출, 1억5000만 원의 매출 성과를 거둔바 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