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남도, 소상공인 희망컨설팅 사업 추진

기사공유
경남도청 전경/사진제공=경남도
경상남도는 소상공인의 사업장을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 컨설턴트가 직접 방문해 1대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2020년 ‘소상공인 희망컨설팅 사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소상공인 희망컨설팅 사업은 소상공인의 창업․성장·퇴로 등 생애주기에 맞춰 컨설팅을 제공하는 경상남도의 대표적인 소상공인 지원사업이다.

신청기간은 25일부터 10월31일까지이며 경남신용보증재단에서 수시 접수한다. 신청서를 접수하면 즉시 1: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 받을 수 있으며, 컨설팅 기간은 지원 분야에 따라 최대 3일에서 5일간이다.

경상남도는 매년 신청자가 늘어나고 있어 지난해 300개 업체에서 올해는 330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창업희망자, 경영애로 소상공인, 업종전환 희망자 또는 폐업희망자 등 도내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서 제로페이 가맹점 및 상생협력상가 입주업체가 신청 시 우대 지원한다.

컨설팅은 먼저 업체별 ‘예비진단’을 실시하고 ‘전문 컨설턴트’가 배정되면 본격적인 1대1 컨설팅이 진행된다. 컨설팅 이후에는 ‘이행점검’을 통해 성과보고서 검토와 만족도 조사를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창업단계 소상공인에게는 사업타당성 분석, 업종선택 및 상권분석 등을 컨설팅하며, 창업절차와 창업자금 등을 안내해 성공 창업을 견인한다.

성장단계 소상공인에게는 세무 및 회계 등 전문분야 컨설팅과 함께 마케팅 및 고객관리, 매장관리, 메뉴개발, 상품구성 방법 등을 컨설팅 해 업종별로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폐업예정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신규로 운영한다. 폐업희망자에게 폐업신고 절차, 집기․시설 매각, 재교육 및 재취업 안내까지 원스톱으로 안내해 사업정리에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특히 경상남도에서는 신규사업으로 사업정리 컨설팅을 지원받은 업체 중 적합업체 12개소에 대해 원상복구비용(최대 150만원)을 지원해 폐업 충격을 완화하면서 퇴로를 열어주고 신속한 재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희망컨설팅 사업을 통해 분야별 전문가의 노하우를 전수하여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면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