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 시국에 해외여행 가라고?"… TV홈쇼핑 여행상품 판매 논란

기사공유
GS홈쇼핑 여행특가 방송/사진=머니S

“이 시국에 홈쇼핑 특가 여행방송이라니…” 

TV홈쇼핑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여행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를 외면한 채 여행방송을 잇따라 편성해 논란이다. 이달 초 여행상품 방송을 줄이거나 아예 중단했던 행보와 달리 돈벌이에만 몰두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한 홈쇼핑 방송은 주말 저녁 4개 여행상품을 연속 방송해 비난받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9시대 롯데와 현대홈쇼핑을 제외한 CJ오쇼핑, GS홈쇼핑, 홈앤쇼핑 등 일부 TV홈쇼핑에서 여행 특가상품을 일제히 방송했다. CJ오쇼핑은 중남미 3국+캐나다 14일 패키지 여행(3월19일~10월29일) 상품을 판매했고 GS홈쇼핑은 4월5일부터 출발 가능한 정통 동유럽 5개국 8일 상품을 9시40분부터 10시40분까지 1시간 동안 방송했다. 홈앤쇼핑은 9시15분~10시까지 터키여행 상품을 소개했다. 

홈앤쇼핑 편성표/사진=홈페이지 캡처

◆홈앤쇼핑, 4개 여행상품 잇따라 판매 방송

특히 홈앤쇼핑은 이날 18시20분부터 22시45분까지 4개의 여행상품을 잇따라 방송했다. 18시20분부터는 미동부/캐나다 패키지 상품을, 20시30분부터 21시15분까지 서유럽여행, 21시15분부터 22시까지 터키, 22시부터 22시45분까지 동유럽/발칸 패키지 상품 등의 순으로 연속 노출시켰다. 

업계에선 신종코로나 감염증 확산으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TV홈쇼핑의 이 같은 편성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통상 영업일수가 적은 2월 홈쇼핑업계는 단가가 높은 여행상품을 많이 배치해 매출 공백을 메어왔지만 올해는 여행상품 방송을 줄이거나 편성에서 아예 빼는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롯데·현대 등 편성 취소... GS, 다른 프로그램으로 대체

롯데홈쇼핑은 이달들어 잡혀 있던 여행상품을 편성표에서 삭제했고 현대홈쇼핑도 주 5회 편성했던 여행상품 방송을 모두 취소했다. GS홈쇼핑도 여행방송을 다른 프로그램으로 대체하고 CJ오쇼핑도 편성 축소를 검토해왔었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원래부터 단거리 상품이 별로 없었던 데다 판매량도 비슷하게 나오고 있어 큰 변동 없이 3주간 축소편성을 해왔었다”면서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해 이번주와 다음주 여행상품은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시국이 시국인 만큼 여행상품 반복 노출에 대한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채널 돌리는데 홈쇼핑에서 특가라면서 해외여행 상품을 채널별로 방송하고 있었다”며 “이 상황이면 입국국가에서 입국 거부당할 수도 있는데”라고 우려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코로나19가 각국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해외에 갔다가 들어오는 것 자체가 주변에 민폐일 수 있다”며 “홈쇼핑 여행 상품을 보면서 굳이 지금 이런 걸 판매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여행업계의 위기를 우려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 네티즌은 “여행사들도 먹고 살아야하니 특가로 방송잡아서 내보내는 것 아니겠냐”라면서 “그쪽 입장에서 생각하면 그려려니 한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