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 면세점 판매 개시

기사공유
국내 주류전문기업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는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을 인천공항 면세점에 입점시키고 20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2018년 6월, ㈜골든블루는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고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기 위해 국내 1등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와 모던 위스키 ‘팬텀’으로 면세점 시장에 첫 진출했다. 

우수한 술을 가정에서 즐기는 소비 패턴이 확대됨에 따라, ㈜골든블루는 이번에 세계적인 명성과 두터운 매니아 층을 가지고 있는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을 면세점에 입점시켜 홈술, 혼술족들의 입맛을 잡고 국내외 다양한 소비층 사이에서 ‘카발란’의 인지도를 높여가겠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면세점에 입점된 ‘카발란’은 국내에 이미 판매되고 있는 ‘솔리스트 쉐리’와 ‘솔리스트 포트’ 2종과 면세용으로 새롭게 들여온 ‘솔리스트 ex-버번’과 ‘솔리스트 비노 바리끄’ 총 4종이다. ‘솔리스트 쉐리’와 ‘솔리스트 포트’는 각각 2017년도, 2018년도부터 국내에 수입, 유통된 제품으로, 위스키 본연의 맛과 향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어 국내 싱글몰트 위스키 소비자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새롭게 소개되는 ‘솔리스트 ex-버번’과 ‘솔리스트 비노 바리끄’는 독특한 캐스크에서 숙성되어 위스키의 풍미는 강화하고 제품의 개성을 한층 높인 제품이다. ‘솔리스트 ex-버번’은 엄선된 기준으로 선별된 아메리칸 ex-버번 오크통에서 숙성되었으며, 냉각 여과 공정을 거치지 않아 싱글몰트 위스키가 가진 풍부한 향과 함께 바닐라, 과일, 코코넛 등 복합적이면서도 특별한 맛을 지니고 있다.

와인을 숙성시킨 최상급 아메리칸 오크 와인 배럴에서 숙성된 ‘솔리스트 비노 바리끄’는 바닐라 향과 함께 잘 익은 메론, 망고와 같은 카발란 위스키 특유의 열대 과일 향이 복합적으로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솔리스트 ex-버번’와 ‘솔리스트 비노 바리끄’의 도수는 50-59.9%이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국내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가정 주류 판매 채널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면세점 시장에서는 싱글몰트 위스키가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번에 면세점 입점을 계기로 독특한 개성과 높은 가치를 가진 제품들을 새롭게 들여온 만큼, 다양한 맛을 선호하는 주류 소비자들 사이에서 ‘카발란’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