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광주은행, 코로나19 피해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대출' 시행

기사공유
/사진=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감소 등 소상공인의 경영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광주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협약대출’에 5000만원을 출연했다고 21일 밝혔다.

광주은행에 따르면 2011년부터 매년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대출’사업을 추진해 온 광주은행은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년대비 2000만원을 증액한 5000만원을 북구에 별도 출연했으며, 총 22억5000만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키로 했다.

대상기업은 광주 북구 소재에서 사업을 영위 중인 소상공인 중 일정 요건을 갖춘 소상공인(제조업과 건설업은 상시근로자 10인 미만인 업체 / 도소매업, 외식업, 서비스업 등은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업체)으로 광주은행 또는 광주신용보증재단의 추천을 받은 기업이며, 업체당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하고,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내이다.

또한 고객이 부담하는 보증비율은 신용등급과 상관없이 100%로 우대적용하고, 대출금리도 최대 1.2%포인트까지 특별우대하며, 대출 실행 후 2년간 북구청에서 2% 이자차액을 보전해 준다.

김재춘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지역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광주광역시 골목상권특례보증 특별출연에 이어 광주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에도 출연하게 됐다"면서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내 소기업, 소상공인들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12일 광주광역시 골목상권 특례보증 지원사업에 5억원을 특별출연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상생경영 실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