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코로나19] 쿠팡, 비상체제 돌입… "대구·경북에 배송 총력"

기사공유

쿠팡이 20일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손세정제 등 위생용품과 생필품 주문이 전국적으로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쿠팡은 주문량이 급증한 품목의 재고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배송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신규 환자가 몰린 대구·경북지역에서도 고객들이 원활하게 생필품을 배송 받을 수 있도록 총력 지원에 나선다. 이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생필품 조기 품절과 극심한 배송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전날(19일)에는 이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21명이 확인되면서 주문량이 평소보다 4배가량 급증했다. 

때문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쿠팡이 배송기사인 쿠팡맨들을 보호하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을 배송에서 배제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로 전날 밤 시간 대구·경북지역의 쿠팡프레시 상품이 일괄 '일시품절' 처리됐다가 자정을 기해 품절상태가 풀렸다.

쿠팡 관계자는 “일부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경북지역에 배송을 안해주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정보가 나오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전례 없는 정도로 주문이 몰리고 있어 배송 인력을 긴급히 늘리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문 처리에 임하고 있다”며 “고객이 겪고 있는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