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펫코노미 시장… 프리미엄 넘어 맞춤까지 진화하다

기사공유
커스텀프린팅 플랫폼 마플
반려동물을 가족과 같이 돌보는 펫팸족(반려동물 돌봄족)을 넘어 펫미족으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펫미족은 반려동물을 자신으로 일제화해 아끼고 사랑한다는 의미로 영어 펫(Pet)과 나(Me)의 합성어이다. 

반려동물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반려동물 시장 규모 역시 매해 증가하고 있는데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반려동물 연관산업 발전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에는 3조3753억원으로 증가했고 2027년에는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반려동물에게 아낌없이 투자하는 반려인들이 많아지면서 반려동물이 먹는 펫푸드부터 용품, 의류와 액세서리는 물론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을 제안 브랜드까지 펫 산업군이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으며 펫코노미 시장 트렌드 역시 프리미엄을 넘어 맞춤형으로 다양하게 확장되고 있다.

커스텀 프린팅 플랫폼 마플은 다른 반려동물과 다른 특별함을 원하는 반려인들이 주목하고 있는 온라인 POD(프린트-온-디맨드)서비스 플랫폼으로 누구나 쉽게 마플의 커스텀 에디터 서비스를 활용해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최소수량 제한 없이 주문부터 결제까지 자신이 원하는 상품을 만들 수 있어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부터 반려동물을 새긴 커스텀 상품 제작까지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때 만들 수 있다. 

마플에는 애견을 위한 티셔츠, 후드, 후드 집업은 물론 리드줄, 반다나, 스카프, 목줄까지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상품12가지를 판매하고 있다. 반려동물의 이름, 사진, 캐릭터 등 다양하게 디자인을 적용해 나의 반려동물에 맞춘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커스텀 아이템을 완성시킬 수 있다. 이 같은 맞춤형 시장 트렌드의 확산으로 마플의 반려동물 아이템 역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커스텀 아이템이다. 

이 밖에도 반려동물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두 스케일’은 사전에 등록된 반려동물의 신체정보와 체중정보 등을 클라우드 분석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반려동물별 맞춤 다이어트 솔루션을 제공하는 반려동물 체중계로 반려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갤러리아명품관 편집매장 펫 부티크에서 진행했던 맞춤 한복 서비스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주문량이 전년도 대비 60%의 성장을 이루며 매해 증가하고 있으며, 펫푸드 시장에서도 견종별 건강 상태, 상황, 연령, 체질 등에 따라 제공하는 맞춤사료의 인기가 증가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