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19] 40번째 확진자 방문, '이마트 성수점' 임시휴업… 4번째 '코로나19 쇼크'

기사공유
국내 40번째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이마트 성수점이 임시휴업을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1일 국내 8번째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전북 군산시 이마트 군산점이 임시 영업 종료 안내와 함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국내 40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이마트 성수점이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이마트 점포가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에 차질을 빚은 건 이번이 4번째다. 

20일 이마트에 따르면 성수점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임시 휴업에 돌입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40번째 확진자가 성수점을 방문했다는 통보를 받은 데 따른 조치다. 

질본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지난 10일 낮 12시30분께 자차를 이용해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을 방문했다. 이후 오후 1시30분까지 이곳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마트 성수점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고객 퇴점 절차를 실시했다. 이후 매장 내 방역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영업 재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 12일과 19일 이미 두차례 매장 방역을 실시했으나 이날 확진자 방문이 확인되면서 추가 방역을 결정했다"며 "고객들의 불안을 덜고 위생을 강화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마트는 군산점·부천점·마포공덕점에 이어 본점인 성수점까지 임시휴업에 돌입하며 영업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이마트 매출은 매장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평일 기준 하루 3억~4억원 수준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