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7개월째 계속되는 'NO재팬'… 일본산 소비재 수입 36% '뚝'

기사공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7개월이 지난 최근까지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군포시갑)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368만달러(약 2293억원)로, 전년 동월보다 35.9% 감소했다.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 규모가 전년대비 8.9% 줄어들기는 했지만, 일본산의 경우 훨씬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일본산 맥주 수입이 1년 전보다 98.2% 급감한 12만6000달러에 그쳤고 전월과 비교해도 45% 감소했다.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최대 시장으로 꼽혀 왔지만, 아사히·기린 등 일본 맥주가 일제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매출액이 줄어들고 있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1월 기준 2192만8000달러로, 전년보다 69.8% 감소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승용차의 수입 감소가 가팔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를 보더라도 1월 렉서스·도요타 등 일본계 브랜드 자동차의 신규 등록은 64.8% 감소했다.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차 점유율도 13.1%포인트 줄어 7.5%로 급감했다. 이외에도 사케 수입은 66.7%, 담배는 72.9%, 완구와 가공식품, 화장품 수입은 각각 57.4%, 54.7%, 41.8%씩 줄었다.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지난해 11월 전년대비 40.3% 줄어들다가 12월에는 전년대비 23.8% 감소하면서 흐름이 다소 주춤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 규모는 전월과 비교하면 20.1% 늘어나기도 했다. 이는 연말께 일본 브랜드 승용차 가격 할인 등 불매운동을 의식한 할인 이벤트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1월 들어 다시 전년대비 감소폭을 30%대 중반으로 벌렸고, 전월 대비로도 30.0% 줄어들며 일제 불매운동이 여전히 굳건함을 방증했다.

김정우 의원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성숙한 국민의식은 굳건한 상황"이라며 "일본이 경제보복에 대한 반성과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스스로 자국 경제를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