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치킨은 전지현·커피는 공유… 외식·식품업계 '장수모델' 전략

기사공유
전지현은 2014년 bhc치킨 전속 모델로 인연을 맺은 이후 현재까지 활동하는 7년 차 장수 모델이다. /사진=bhc치킨

해마다 광고 모델을 교체하는 외식·식품업계 관행 속에서 오랫동안 인연을 맺고 브랜드에 신뢰감을 주는 장수 모델이 있어 눈길을 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장수 모델은 소비자에게 신뢰감과 안정감을 주기 때문에 브랜드 메시지 전달에 효과적이다. 반면 모델의 이미지가 브랜드 이미지와 동일시되는 광고 특성상 장수 모델이 나오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bhc 치킨은 업계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장수모델을 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배우 전지현은 2014년 bhc치킨 전속 모델로 인연을 맺은 이후 현재까지 활동하는 7년차 장수 모델이다. 당시 전지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치맥 사랑의 아이콘이 됐다. bhc치킨은 전지현의 건강하고 깨끗한 이미지가 브랜드와과 어울린다고 판단해 그를 전속 모델로 발탁했다.

이후 전지현은 그동안 신메뉴가 출시될 때마다 그만의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며 제품의 신뢰도를 높여왔다. 특히 ‘뿌링클’ TV CF에서 마법사로 등장해 도도하고 귀여운 모습이 큰 화제가 됐다. 본격적인 광고 이후 뿌링클은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출시 5년간 3400만개 팔리는 놀라운 성과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전지현이 윙 치킨을 먹는 포인트를 알려주는 콘셉트로 제작된 ‘골드킹 윙’ CF를 선보여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골드킹 윙은 오랜 시간 발효시킨 숙성 간장과 달콤한 꿀을 사용해 깊고 깔끔한 맛은 물론 단짠이 잘 어우러진 날개 부위 치킨이다. 이 제품은 공격적인 마케팅과 TV CF에 힘입어 출시 후 두 달 만에 판매량이 30만개를 넘어섰다. 

커피 브랜드에는 공유라는 장수 모델이 있다. 공유는 2011년 동서식품 카누 브랜드 광고 모델로 발탁돼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당시 공유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남자 주인공 역을 맡아 '커피' 하면 떠오르는 대표 연예인으로 손꼽히며 카누 제품의 이미지와 부합해 모델로 발탁했다. 발탁 이후 오랜 인연을 유지하며 신뢰감을 바탕으로 안정된 브랜드 이미지를 가져가 브랜드와 모델이 윈윈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2019년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로 선정되기도 했다. 

광고 퀸 김연아도 강원평창수와 장수 모델로 오랫동안 활동을 했다. ‘강원평창수’는 동계올림픽 정신을 상징하는 김연아가 추구하는 제품 브랜드 철학과 이미지에 가장 부합해 2012년 전속모델로 첫 발탁, 7년 동안 인연을 맺었다.

맑고 순수한 매력이 돋보인 김연아는 높은 호감도와 꾸밈없는 신뢰감으로 오랜 인연을 맺었다. 2018년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먹는 샘물인 강원평창수와의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거두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장수모델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일등 공신”이라며 “매년 전속 모델을 교체하는 것보다 오랜 인연을 이어온 관계가 브랜드의 높은 신뢰감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