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19] '꽁꽁' 묶인 소비… 킹크랩 함께 수산물 가격 '뚝뚝'

기사공유
노량진 수산시장 르포. 노량진 현대화 시장에서 수산물을 거래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국내서 킹크랩 외에도 다수의 수산물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18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대표적인 횟감 가운데 하나인 우럭의 이달 출하량은 전월 1507t보다 소폭 감소한 1400t으로 전망됐다. 

센터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감소를 예상해 산지에서 당분간 출하를 미룰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출하량은 지난해나 평년에 비해서도 적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럭 시세 역시 이와 맞물려 약세가 예상됐다. 이달 우럭 도매가격은 전월 9750원보다 내려간 ㎏당 9300∼9800원에서 시세를 형성할 것으로 관측됐다. 센터는 "전월보다 출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모임과 행사가 줄어 수요 또한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다른 대표 횟감인 광어 역시 소비 감소 영향으로 지난달 3479t보다 감소한 3300t가량이 이달 출하될 것으로 보인다. 광어 가격은 ㎏당 1만700∼1만1300원으로 지난달 1만725원보다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다음달부터 다시 공급이 늘어나면 가격은 다시 약보합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

숭어 역시 출하 가능한 물량은 많지만 가격 하락으로 산지에서 출하를 줄이고 있어 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감성돔 물량도 작년이나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나타났다. 농어와 참돔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됐다.

국내산뿐만 아니라 주요 어종의 수입선에도 변화가 생겼다. 센터는 "이달 주요 활어 수입량은 코로나19 사태로 수요 감소가 예상돼 전월보다 적을 것"이라며 "특히 방어 수입이 줄고 있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입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봤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