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텅빈 고척돔 지하푸드몰… 원인은?

기사공유
텅 빈 고척돔 지하 푸드몰. /사진=김창성 기자
[주말리뷰] 한계 직면한 수익창출… 지역상생 콘텐츠 전환 모색


‘고척 스카이돔’(고척돔) 지하 푸드몰이 결국 문을 닫는다. 접근성이 낮아 이용객의 발길을 이끌지 못했고 자연스레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자 올 연말 폐점이 확정됐다. 고척돔 지하 푸드몰은 앞으로 ‘지역상생’ 콘텐츠에 초점을 맞춘 공간으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그동안 고척돔 지하 푸드몰에는 무슨 일이 일어났던 걸까.

◆매장수 31개→6개… 연말 모두 폐점

2015년 9월 완공된 고척돔은 3~9월(포스트시즌까지 할 경우 최대 11월)은 야구경기가 열리고 경기가 없는 기간에는 콘서트, 시상식, 각종 행사 등이 열리며 다양한 용도로 활용돼 왔다.

고척돔은 여러 차례 설계가 변경되는 등 정식 개장까지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날씨와 상관없이 돔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기장 활용가치에 대한 의문부호는 대체로 사라졌다는 평가다.

반면 지하 푸드몰의 사정은 다르다. 고척돔 지하 푸드몰은 장사가 안 돼 대부분 폐업했다. 풍선효과를 기대했던 길 건너 상권도 곳곳에 공실이 늘며 고척돔 효과는 어디에도 없다.

서울시설공단 돔구장 운영처에 따르면 당초 지하 푸드몰 운영 대행업체인 컬쳐리퍼블릭은 최초 31개 매장으로 구성해 운영했지만 현재는 6개 매장만 남았다.

그동안 허가조건 위반 등으로 일부 매장의 사용·수익 허가가 취소된 뒤 공단에서 나머지 14개 매장에 대해 사용·수익 허가를 냈다. 이후 체납으로 사용·수익 허가가 취소 된 7개 매장과 개인사정으로 사용·수익 허가를 취소 요청한 1개 매장이 영업을 중단해 현재는 6개 매장만 영업 중이다.

돔구장 운영처 관계자는 “6개 점포의 사용·수익 허가 기간은 올 12월31일까지며 이들이 요청하면 중도 허가취소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접근성 빵점… 예견된 몰락

고척돔 지하 푸드몰의 몰락은 출발부터 예견됐다. 경기장과 지하 푸드몰을 직접 연결하는 통로는 엘리베이터 한 대 뿐인데 이마져도 3층 로얄석인 스카이박스 전용이다.

일반관람석 이용객은 경기장을 빠져 나와 지하 전용 출입구로 내려와야 해 이동이 번거롭다. 엘리베이터가 2층 일반관람석 입구에 정차한다 해도 1만명이 넘는 입장객을 엘리베이터 한대로 실어나르는 것도 불가능하다.

접근성이 떨어지자 이용객의 발길은 끊겼고 이는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 매출이 하락하자 운영 대행사였던 컬쳐리퍼블릭과 지하 푸드몰 점주 간 운영수익 배분을 놓고 2016년 말 갈등이 생겼다. 당시 컬쳐리퍼블릭 측은 “매출이 발생해야 수익을 배분하는데 매출 없이 무슨 수로 수익을 나누냐”며 토로했다.

반면 지하 푸드몰 점주 측은 “대출까지 끌어 모아 전 재산을 투자해 들어왔는데 컬쳐리퍼블릭 측이 계약해지를 운운하며 위협했다”고 맞섰다.
텅 빈 고척돔 지하 푸드몰. /사진=김창성 기자
양측의 공방에 대해 돔구장 운영처는 당시도 현재도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위탁 운영을 맡겨 공단 측이 개입할 여지가 없다는 판단. 돔구장 운영처 관계자는 “해당사건의 당사자가 아니므로 직접 관련 내용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을 아꼈다.

◆앞으로 고척돔 지하의 운명은?

현재 고척돔 지하 푸드몰은 연말까지 계약기간이 남은 6개의 매장을 제외하면 텅 비었다. 각 매장을 구분하던 외벽은 모두 철거됐고 테이블과 의자 등 집기도 없다. 남은 매장 중 그나마 손님이 가끔 드나드는 곳은 대형 프렌차이즈 업체인 ‘할리스’ 커피숍뿐이다. 이를 제외하면 지하 푸드몰을 드나드는 이는 거의 없는 상황.

근본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지다 보니 지하 푸드몰의 매출이 떨어졌고 이는 운영업체와 점주 간의 갈등, 그리고 폐업으로 이어졌다. 돔구장 운영처 측은 지난해 11월 기준 방문객 400만명 돌파, 2018년 수지율 194%(수입 125억원, 지출 65억원), 2019년 174%(수입 115억원, 지출 66억원)를 기록하는 등 흑자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야구장 관객 입장 수익과 콘서트, 시상식 등 대관료에서 얻은 매출이 대부분이라 지하 푸드몰의 역할은 거의 없어 보인다. 지하푸드몰 매출 관련 설명은 제외한 채 지난해 총 238일을 대관해 일본 도쿄돔보다 높은 대관율을 기록했다는 돔구장 운영처 측의 제한된 설명에서 이 같은 사실이 유추된다.

지하 푸드몰이 폐점 수순에 들어가면서 공단 돔구장 운영처 측은 현재 다른 활용 방안을 모색 중이다. 해당 방안은 시민 친화적인 지역상생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공단 돔구장 운영처 관계자는 “현재 공단에서 지하공간 활용도 제고 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6차에 걸친 오픈이노베이션을 진행 중”이라며 “이를 통해 결정된 콘텐츠로 지하공간을 재구성해 공공시설로서 이용시민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