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신보, 올해 일반보증 49조3000억원… 혁신성장 활성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용보증기금이 올해 일반보증 규모를 전년 대비 3조원 이상 늘린 49조3000억원으로 확정지었다. 또 혁신성장 활성화와 한국형 상거래 신용지수 '페이덱스(Paydex)' 구축 등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12일 신용보증기금은 ‘2020년도 영업전략 회의’를 개최해 경제활력 제고와 혁신성장 동력 강화를 위한 ‘2020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보는 우선 일반보증 총량을 전년 대비 3조3000억원 증가한 49조3000억원으로 운용하고 유동화회사보증 2조4000억원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안정적 성장을 견인한다.

또한 신용보험 20조원을 인수해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는 경영안전망 역할 강화에 나선다. 경기 불확실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일반보증 총량을 최근 3년 내 가장 큰 폭으로 확대했다.

중점정책 부문에 대한 보증공급도 확대한다. 신보는 올해 창업기업 17조원, 수출기업 12조원, 6대 핵심 제조산업이 포함된 주력산업에 3조원,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9조5000억원, 고용창출과 유지기업 4조5000억원 등 총 46조원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전년 대비 1조원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기업의 도전과 성장에 힘이 되는 동반자'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한 신보는 뉴 비전 2년차를 맞아 중소기업과 청년사업가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기관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공간인 ‘마포혁신타운, 프론트원(Front1)’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청년창업가를 보다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의 상거래 결제정보와 동태적 기업정보를 결합한 ‘상거래 신용지수(한국형 Paydex)’를 구축하여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평가 및 문화콘텐츠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기술혁신 기업과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에도 나선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저성장 기조에서 4차 산업혁명은 절호의 기회며 주력산업과 신산업 병행 지원을 통해 한국경제의 펀더멘털 회복과 역동성 제고를 위해 신보가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