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과일탄산주 시장 커진다"… 하이트진로 ‘써머스비’, 최근 3년간 연평균 88.7% 성장

기사공유
하이트진로 써머스비 포스터
하이트진로가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의 확대를 이끌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수입을 시작한 써머스비의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대비 84.8% 증가, 2018년에는 전년대비 92.5% 성장해 연평균 88.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수입을 시작한 이후, 매년 최대 판매를 갱신하며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을 개척, 더욱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초, 덴마크 맥주 1위 기업인 칼스버그(Carlsberg)사와 정식 수입 계약을 맺고 ‘써머스비’를 출시했다.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고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온 것이다.

지난해에는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 소비자 접점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직접 경험의 기회를 확대했으며, TV CF를 진행하고 써머스비의 청정한 자연의 이미지를 강조한 패키지 리뉴얼도 단행했다. 천연 사과 과즙을 함유한 써머스비의 새 패키지가 건강과 환경에 관심이 많은 젊은 층에 어필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TV CF를 진행한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판매량이 성수기 효과와 맞물려 전년대비 75% 성장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올해에도 써머스비 라인업 강화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써머스비 애플’은 사과를 베이스로 한 발효주로 상큼한 사과향과 청량감이 특징이다. 전국 대형마트나 편의점은 물론 바(Bar)나 펍(Pub)에서 500㎖ 캔과 330㎖ 병 타입으로 판매 중이다. 써머스비는 현재 60여개국에서 판매 중이며, 최근 3년간 연평균 8%의 성장률을 보이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기도 높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