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정부, 마스크 100만개 푼다… 공영홈쇼핑서 1000원에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오전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중소벤처기업부가 산하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을 통해 마스크 공급에 나선다. 공영홈쇼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품귀현상을 빚는 마스크를 마진(이윤) 없이 판매할 방침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은 오는 17일부터 손소독제, 19일부터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상품 공급 물량은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다. 

공영홈쇼핑은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노마진'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배송비 등 기본 경비만 포함된 가격으로 1차 판매시 마스크 가격은 1000원 이하, 손소독제는 500㎖를 기준으로 7000~8000원대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재기를 막기 위해 1인당 손소독제는 5개, 마스크는 40개까지 구매가 제한된다. 또한 모바일 취약 계층을 고려해 편성 시간대를 공개하지 않고 '게릴라 방송'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구매를 희망하는 소비자들은 공영쇼핑을 시청하다 긴급 방송이 편성되면 방송 시간 중 전화로 구매가 가능하다.  

박 장관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부처 합동으로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 43곳과 협의를 통해 100만개의 물량을 확보했다"며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활용해 마스크 공급을 원활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이라며 "시장에서 마스크 가격 폭등이 지속될 경우 공영홈쇼핑 자체 비용 전환 등을 검토해 추가적인 가격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