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블랙알리오→더 차이나까지"...푸라닭, 올해의 치킨 아이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푸라닭이 작년 한 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오븐-후라이드 치킨으로 업계에 패러다임을 새롭게 쓴 푸라닭이 2019년 한 해 동안 브랜드 파워를 대폭 상승시켰다. 가맹점과의 상생 경영을 위해 실질적인 프로세스 개선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푸라닭 치킨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진행한 수준 평가에서 우수 프랜차이즈 1등급을 지정 받았으며, 한국프랜차이즈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이는 가맹본부의 성장 가능성과 가맹점을 위한 운영이 검증된 결과라고 보인다.

푸라닭치킨 제공

푸라닭의 성장 배경에는 요리와 같은 신제품 개발과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에 과감한 투자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연말에 출시한 '더 차이나' 는 깐풍 치킨의 특색과 맛이라는 부분에서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중식과 겨루다 '더 차이나' 는 지난 12월 출시한 푸라닭의 신메뉴로 푸라닭 연구개발팀의 수년 간의 연구 개발 끝에 탄생되었다. 

중국 사천식 깐풍기의 드라이한 느낌과 오븐후라이드 조리법의 촉촉함을 치킨에 접목시켰으며, 소스 글레이즈드 기법으로 치킨에 잘 코팅된 깐풍 소스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소스가 스며든 마늘칩 토핑은 치킨의 풍미를 한껏 살렸다. '블랙치즈볼' '빅치즈스틱' 등의 사이드 메뉴와 곁들이면 치즈의 부드러움과 더 차이나 치킨의 매콤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2019년은 푸라닭의 새로운 시작이라고 불려도 무방할 만큼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몇 년 전만 해도 치킨은 단순히 오븐구이 치킨, 후라이드 치킨으로 분류되었지만 푸라닭이 오븐-후라이드 치킨이라는 새로운 조리법을 내세워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또한, 치킨 업계가 매운 치킨을 중심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을 때, "고추마요 치킨", "블랙알리오" 치킨 등을 주력으로 판매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으며, 특히 SNS 상의 입소문으로 푸라닭의 '고추마요소스 보틀'은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였다. 

이러한 소비자의 선택으로 평균 매출이 150% 이상 상승하면서 대세 치킨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으며, 2020년에 더욱 기대되는 치킨 브랜드로 손꼽힌다.

블랙 치킨의 원조 격인 '블랙알리오'는 오직 푸라닭에서만 만나볼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푸라닭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