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포방터돈가스, 제주도서도 '대박'… "전날부터 기다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제주도 돈가스집이 백종원의 칭찬과 손님들의 응원 속에 첫 장사를 무사히 마쳤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겨울특집으로 서울 포방터 시장에서 제주도로 이전한 돈가스집 부부의 이야기가 담겼다.

개업 날, MC 백종원의 우려와 달리 이른 아침부터 손님들이 줄을 지어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에 백종원은 "장모님이 친구들까지 데리고 전날 오셨는데, 오늘 못 드시겠다"고 말했다. MC 정인선이 "못 드신다고요? 장모님도?"라고 놀라워하자 백종원은 "우린 그런 거 없다. 나도 못 먹을 상황인데"라며 머쓱하게 미소를 지었다.

돈가스집 남편 사장은 제주도 흑돼지와 함께 한층 업그레이드된 돈가스를 준비했다. 가게에 들어선 백종원은 "기름 냄새 좋다", "빵가루가 촉감이 다르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돈가스집 아내 사장은 "대표님 깜짝 놀라실 텐데, 너무 맛있어서"라며 "정말 빵가루 덕을 많이 봤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침내 돈가스를 시식한 백종원은 "이거 대박이다"며 감탄했다. 이어 "소스 없이 먹어서 이 정도면 이건 끝난 건다"며 "돈가스는 먹으면서 소스가 필요 없고, 먹다가 소금 찍어먹고 싶은 생각이 들면 끝난 건데, 소금 찍어 먹고 싶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이어 돈가스집 아내 사장은 줄을 선 손님들을 상대로 예약 명단을 받기 시작했다. 낯선 공간에서 처음 손님들을 받는 상황이라 다소 어색해 했지만, 평소 하던 대로 시간대별로 예약 손님을 받고, 주문을 받았다.

첫번째 손님은 사진 동호회 회원들이었다. 회원 중 한 명은 전날 오후 6시30분부터 줄을 섰다며 돈가스를 먹기 위한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회원들은 돈가스를 먹으며 "빵가루가 미쳤다", "어나더 레벨이다", "이제까지 먹어 본 돈가스 중이 탑이다", "줄 서는 거 못할 짓이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감탄을 자아냈다. 두 번째 손님도 오랜 시간 기다린 보람을 느끼며 돈가스를 맛있게 먹었다. 손님들은 계산을 마치고 밖을 나서며 돈가스 맛에 대한 칭찬과 응원 메시지를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백종원도 텐트를 치고 기다리던 손님에게 돈가스를 대신 사겠다는 약속을 지켜 따뜻함을 더했다.

오랜만에 영업을 재개한 만큼, 작은 실수도 있었다. 평소 꼼꼼하던 아내 사장이 긴장한 탓에 일부 주문서를 빠뜨리는 실수를 저지른 것. 아내 사장은 "머리가 '돌탱이'가 된 것 같다"고 자책했다. 서둘러 수습 후 아내 사장은 손님들을 홀로 안내했고, 손님들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돈가스를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마지막 타임에서는 몸살을 앓고 있던 남편 사장이 주방에서 주저 앉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 손님은 남편 사장에게 다가가 "몸 안 좋으신가 봐요"라고 걱정했고, 한참을 일어나지 못한 남편 사장은 혹여나 손님이 불편해할까 미안해했다. 남편 사장은 손님이 다 떠난 뒤 긴장이 풀린 나머지 다시 주저 앉아 "자꾸 기침이 나서 손님들께 죄송해서 죽을 뻔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제주도 돈가스집에 긴급방문을 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돈가스집 부부 사장은 백종원과 함께 대화를 나누며 항간에 불거진 프랜차이즈 계획과 백종원 회사에 영입됐다는 소문 등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