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광군제' 효과 톡톡… 11월 면세점 매출, 사상 최대치 경신

기사공유
면세점 따이궁 대기줄 /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광군제, 연말 특수 등과 맞물리면서다. 

30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11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8.9% 증가한 약 2조28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이전 최고 실적이었던 지난 9월 매출 2조2421억원보다 460억원 높은 것이다. 

업계는 매년 11월11일 열리는 중국 최대 규모 쇼핑 행사인 광군제 특수로 면세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것으로 분석한다. 특히 지난달에는 외국인 방문객 수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출은 오히려 늘어나 면세점 매출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외국인 방문객은 172만714명으로 약1조9600억원가량을 썼지만, 10월에는 180만6199명의 외국인이 방문해 약1조8600억원가량을 소비했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면세점 객단가가 더 늘어난 셈. 내국인 매출은 3245억원으로 지난해 3229억원과 큰 차이가 없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앞으로도 춘제,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 특수가 있어 매출 신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