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바른 먹거리’ 위한 상생협력 훈풍 … 식품업계 상생협력은

기사공유
과거에 비해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내 식품산업도 꾸준히 성장해 왔다. 식품산업통계정보(FIS)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식품산업 시장규모는 205.4조원으로, 이는 10년 전인 2006년과 비교해 109.5%(약 107조원)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성장세와 함께 소비자들의 소비성향도 변모하고 있다. 

식품을 고르는 기준과 안목이 까다로워진 것은 물론이고, 이를 넘어서 윤리적인 생산․유통 과정을 거친 ‘바른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

이에 식품업계는 농가 또는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바른 먹거리’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업이 보유한 원료 재배 노하우나 품질 관리 프로세스 교육, 자금지원 등을 통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제고시킴으로써 높은 품질의 원료 또는 제품을 공급받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다. 글로벌 기업부터 국내 기업까지 식품 및 유통업계의 상생협력 사례를 모아봤다.

◆ 네슬레, 커피 농가와 상생하는 ‘네스카페 플랜’

글로벌 식품 기업 네슬레의 커피 브랜드 네스카페는 일찍이 지역 커피 농가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네스카페 플랜’을 시행해 오면서 지속가능한 커피 생산을 실현하고 있다. 네스카페는 2010년 커피가격이 폭락한 데 반해 중간상인들이 취하는 이득은 커져 농가의 수익성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을 확인하고, ‘지속적인 커피 공급망 개선’을 목표로 한 네스카페 플랜을 시작했다.

네스카페 플랜 제공

2016년까지 커피 재배 농가에 생산력 및 질병 저항력이 강한 커피 묘목을 1억6000만 그루 이상 제공했으며, 커피 농가에 농업 기술을 교육하고 원두를 직접 구매했다. 이를 통해 커피 농가들은 작물의 품질 개선을 달성하고 높은 소득을 올렸으며, 네스카페 또한 이들을 통해 안정적으로 고품질의 원두를 확보할 수 있었다. 

네스카페는 농가 존중, 지역사회 존중 및 지구 존중 이라는 3가지 기반으로 2020년까지 총 3억 5천만 스위스프랑(한화 약 4186억)을 투자해 2억2000 그루의 묘목을 배포하고, 책임감 있게 재배된 원두 공급량을 전체 커피 공급량의 70%까지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 하림, 협력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동반성장 프로그램

하림은 지속적인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업체들과 상생을 추구하고 있다. 지난해 하림은 업계 최초로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속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생펀드 80억원을 조성 및 운영했다. 농가를 비롯해 협력사 50여개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생펀드 80억원을 조성해 저금리로 사업자금을 지원 계획을 세운 것. 

지난 4월 닭고기 가공제품 생산설비 현대화를 희망하는 김제의 한 식품업체에 상생펀드 4억1000만원을 대출키로 결정하며 상생펀드 첫 결실을 맺었다. 최근에는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기술혁신 컨설팅을 열었으며, 협력사들의 자동화 설비 도입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상생펀드를 지원하고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에도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 GS리테일, 파트너사 HACCP 인증 취득 돕기 위한 ‘GS리테일 해썹아카데미’

GS리테일은 GS25와 GS수퍼마켓에 상품을 공급하는 중소 식품 제조 파트너사들의 위해 ‘HACCP(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 취득을 돕기 위해 ‘GS리테일 해썹아카데미’를 진행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해썹 인증 취득에 대한 니즈는 있으나 취득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확인하고, 중소 파트너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 특히 교육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GS리테일이 대신 지불해 중소 파트너사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줬다. 

해썹아카데미를 통해 중소 파트너사들은 물질적, 시간적 낭비 없이 보다 체계적으로 해썹 인증 취득을 준비할 수 있으며, GS리테일 역시 중소 파트너사의 경쟁력 강화가 상품력으로 이어지는 상생 관계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평가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