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노후 김치냉장고 위험한가요?"… 소비자 민원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은 지난 11월 김치냉장고 관련 소비자 민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날씨가 추워지면서 코트, 점퍼 등 의류와 전기의류건조기에 대한 상담도 크게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올해 11월 소비자상담은 5만9090건으로 전월대비 1.3%(792건) 감소했고 지난해 같은달 대비 11.0%(7317건)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소비자상담 건수는 감소했지만 계절의 변화로 인한 상담품목 변화가 눈에 띄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보면 전월대비 ‘김치냉장고’가 108.9%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코트’(96.9%), ‘점퍼·재킷류’(86.3%) 등이 뒤를 이었다.

김치냉장고의 경우 제조사의 안전점검 캠페인에 대한 문의가 많았고 기기결함으로 인한 교환 및 환불 등에 대한 불만도 있었다. 소비자원은 지난달 11일부터 29일까지 화재사고 및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10년 이상 경과한 냉장고와 김치냉장고를 보유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무상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관련 민원이 증가한 것. 

계절의 영향으로 ‘코트’, ‘점퍼·재킷류’는 주로 온라인으로 구입한 의류의 사이즈 착오로 인한 교환 및 환급 문의, 배송지연 관련 문의 등이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증가율이 높았던 3개 품목은 ‘전기의류건조기’(528.8%), ‘정수기대여(렌트)’(95.3%), ‘기타 대여’(69.7%) 순이었다. 전기의류건조기는 자동세척으로 인한 교환 및 환불, 무상수리 기간 관련 문의가 많았다. 정수기대여는 정수기업체의 파업으로 인한 A/S지연과 정수기 내부 위생 불만으로 인한 계약해지 및 위약금 관련 상담이 증가했다. 기타 대여는 LED마스크, 블랙박스 등에 대한 계약해지 및 위약금 관련 문의가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6830건(30.4%)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5123건(27.3%), 50대 1만237건(18.6%)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1만7491건, 29.7%), '계약해제·위약금'(1만1504건, 19.6%), '계약불이행'(8732건, 14.8%) 순이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