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홈파티가 대세"… 현대백화점, 홈파티용품 매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윌리엄스소노마 크리스마스 컬렉션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 확산으로 집에서 소규모로 즐기는 ‘홈파티’족이 늘면서, 소형가전, 인테리어 소품, 식기 등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12월1일부터 12월15일까지 리빙 상품군 매출을 분석한 결과, 소형가전, 인테리어 소품, 식기 등 홈파티 관련 상품의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43.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부문별로는 식기, 요리도구, 인테리어 소품, 와인잔 세트 등이 지난해에 비해 30%에서 최고 50% 가량 늘었고, 소형가전의 경우 67.1% 가량 늘었다. 

특히 일반적인 제품들에 비해 가격이 20~40% 비싸지만, 세련된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명품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의 블루투스 스피커 A9(299만원)’, 캡슐형 수제 맥주 제조기인 LG 홈브루(399만원), 별도의 설치가 필요 없는 인덕션 삼성 더 플레이트(49만원), 와인을 차갑게 해주는 알레시 와인쿨러(33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선보인 독특한 디자인의 ‘한정판 상품’도 인기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가 국내에 독점 판매중인 미국 키친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의 ‘크리스마스 컬렉션’은 매년 판매 제품의 70% 이상이 크리스마스 1주일 전에 완판되고 있다. 

올해에도 루돌프 등이 새겨진 유리잔 세트 트워즈 텀블러 믹스(11만원)와 크리스마스 트리 모양의 접시인 트와이즈 트리 플래터(11만원)를 선보였는데, 크리스마스 3주전인 지난 5일 완판돼, 기존 물량의 50% 이상을 추가로 들여와 판매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측은 ‘소확행’ 트렌드 확산으로 집에서 친한 친구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는 홈파티족이 늘어나면서 관련 매출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자신만의 감각으로 예쁘게 꾸민 집안과 식탁 등 홈 인테리어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하는 문화가 일상화 되면서 디자인이 뛰어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연말 분위기를 내는 소품으로 집을 꾸미고 파티용 음식을 손수 준비해 파티를 즐기려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관련 상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며 “인증샷을 찍기 위해 이색적인 디자인과 프리미엄 상품의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제품의 판매도 늘고 있다. 협탁용 트리·벽걸이형 트리 등 50cm 미만의 ‘소형 트리’는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3배 늘었고, LED 무드등(44.3%), 오르골(41.5%), 크리스마스 쿠션(38.6%) 등 소품들의 매출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이밖에 스테이크, 와인 등 식품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9.5%, 52.7% 늘었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현대백화점은 홈파티 관련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프리미엄 리빙 편집숍 ‘HbyH’에서는 오는 25일까지 ‘홈파티 상품전’을 열어 300여 종의 홈파티 제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20~30% 할인 판매한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크리스마스 컬렉션’을 연말까지 30% 할인 판매하고, 독일 프리미엄 식기 브랜드 ‘빌레인앤보흐’는 샐러드접시 등 크리스마스 한정판 상품을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