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 앱으로 날씨 확인하세요"… 세븐일레븐, 기상관측장비 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븐일레븐이 ‘우리동네 기상관측소’로 변신한다.

세븐일레븐은 기상 빅데이터 전문기업인 ‘옵저버’와 함께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날씨상황을 측정할 수 있는 기상관측장비를 점포별로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면서 국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세븐일레븐이 친환경 공익 플랫폼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자는 취지다.

세븐일레븐이 이번에 설치하는 기상관측장비는 초미세먼지, 기온, 습도, 강수유무 등을 실시간으로 관측할 수 있다. 가로 10㎝, 높이 13㎝의 소형장비로 점포에 설치가 용이하다. 우선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내 100여개 점포에 설치할 예정이며 내년까지 전국 3000여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상정보 활용시스템 개발도 동시에 진행한다. 세븐일레븐은 기상관측장비로부터 수집된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세븐일레븐의 모바일앱인 ‘세븐앱’과 점포 내 전산장비에 관측정보를 연동시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옵저버’도 실시간 기상정보앱을 내년까지 자체 개발해 기상관측장비가 설치된 세븐일레븐 점포를 중심으로 한 지역별 기상정보를 실시간 제공할 예정이다.

손석우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도시 기상과 대기질은 국지적으로 크게 변할 수 있는데 현재 국가 관측만으로 이를 모니터링 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세븐일레븐의 우리동네 기상관측소는 그간 부족했던 도심 기상 대기질 관측을 비약적으로 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해부터 전사적으로 미세먼지 방지를 위한 다양한 환경사랑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봄부터 전국 점포에 미세먼지 예방 동전 모금함을 설치하고 환경 기금을 마련해 모금액 약 6100만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했다. 미세먼지 예방상품 판매수익금 기부, 미세먼지 ‘mom(맘)편한 KIT’ 후원 등 다양한 활동도 진행했다.

또한 정부의 환경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지난해 유통업계 최초로 일회용 얼음컵을 재활용이 가능한 완전 투명한 무지 형태로 바꿨으며 PB 생수 상품의 뚜껑도 기존 녹색에서 무색으로 변경해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조치했다. 이 밖에 교외지역에 위치한 드라이브인 점포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사업도 본격 확대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