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브랜드 부정이슈는 소비자 신뢰도 직접적 영향끼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에는 식음료 프랜차이즈의 성패가 ‘오너리스크’와 ‘기업문화’에 의해 결정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실제 소비자 대부분이 오너리스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우선 요즘 들어 기업 경영진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면서 가맹점에게까지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오너리스크’가 발생하는 빈도가 잦아졌다고 느끼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최근 전국 만 16세~64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식음료 프랜차이즈’ 및 ‘오너리스크’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오너리스크’가 소비자의 선택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응답자중 절반 이상(54.4%)이 최근 오너리스크 발생 사례가 꽤 많이 발생하는 것 같다고 바라보고 있다.

또한 식음료 프랜차이즈 업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언론 보도를 접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가 전체 64.5%에 달했다. 이러한 오너리스크와 잘못된 기업문화는 소비자 신뢰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식음료 프랜차이즈 업계의 문제점을 언론 보도로 접한 소비자의 83.3%가 관련 이슈를 인지한 후 해당 프랜차이즈 브랜드 및 기업의 신뢰도가 떨어졌다고 답했다.

남성(79.2%)보다는 여성(86.8%), 그리고 중장년층(10대 81.5%, 20대 76.3%, 30대 81.3%, 40대 83.5%, 50대 90.7%, 60대 91.3%)이 좀 더 많은 영향을 받는 모습이었다. 

기업 및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정도로 영향을 끼친 위기의 유형으로는 조리시설과 식재료의 위생 문제(62.8%, 중복응답)와 CEO/기업주의 갑질 문제(60.2%)를 주로 많이 꼽았다. 

이와 더불어 불량 식자재 사용(50.7%)과 프랜차이즈 회사의 불합리한 관행(48.8%), CEO 일가의 도덕성 문제(43.1%), 프랜차이즈 매장직원이 손님에게 행한 갑질(38.4%)도 소비자 신뢰도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여졌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