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GF리테일, 무역의날 100만달러 수출탑 등 3관왕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0만달러 수출탑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BGF리테일은 이날 국내 최초 편의점 모델의 해외진출 및 상품수출 등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100만달러 수출탑 기업 수상과 함께 무역의 날, 신시장 개척 부문 개인 포상에서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무역의 날은 1964년 수출 1억달러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 한국무역협회에서는 해마다 수출증대에 기여하거나 해외 신시장을 개척한 기업 또는 개인에 대한 포상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시장 개척 분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BGF리테일 류왕선 상품∙해외사업부문장 및 임직원 10여명이 참석했다.

BGF리테일은 현재 미국, 중국, 호주, 네덜란드, 대만, 몽골, 베트남, 태국 등 10여개 국가로 다양한 PB상품을 수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상품력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국내 중소기업들이 제조한 상품들의 해외판로 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상품수출과 함께 CU의 편의점 모델과 사업 시스템 수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BGF리테일은 2012년 이전까지 사용하던 해외 브랜드와의 라이선스 계약을 종료하고 대한민국 독자 브랜드 CU를 새롭게 론칭하며 완전한 독자경영을 시작했다.

CU로 브랜드 독립 이후 한국형 편의점 모델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으며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2018년 몽골, 2020년(상반기 1호점 예정) 베트남에 잇따라 진출해 대한민국 편의점 산업의 글로벌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다.

이는 그동안 로열티를 지불하고 외국 브랜드를 사용해 오던 프랜차이지가 브랜드 독립 후 프랜차이저로서 해외 진출에 성공한 세계 유통 역사상 첫 사례로 기록됐다.

실제 몽골의 CU에서 판매되는 전체 상품 중 약 20%가 한국 상품이며 CU를 통해 간접적으로 몽골 시장에 진출한 국내 중소기업은 스낵, 라면, 음료 제조사에서부터 삼각김밥 등 간편식품 원재료 공급 업체까지 30여곳에 이른다.

류왕선 BGF리테일 상품∙해외사업부문장은 “CU가 지난 30여년간 쌓은 사업 경쟁력이 해외에서도 인정받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내실있는 성장을 하고 있다”며 “CU는 편의점을 새로운 수출 산업으로 이끌고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도와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