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유니클로의 한 수, 통하지 않았다… 히트텍 이벤트에도 매출 '감소'

기사공유
유니클로 광화문점. /사진=머니S DB

일본 불매 운동의 타계책으로 유니클로가 내놓은 '히트텍 무료 증정 이벤트'가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15~20일 국내 8개 카드사(삼성, 신한, KB국민, 현대, 롯데, 우리, 하나, 비씨)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유니클로 매출은 약 70% 급감했다.

이 기간 유니클로 매출액은 95억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313억원보다 69.6% 감소했다. 또 지난 1~20일까지의 매출액은 20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클로는 지난 10월 대표상품 가격을 최대 50% 할인하는 세일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지난 15일~21일에는 방문객에게 히트텍 10만장을 무료로 증정했다. 히트텍 무료 증정 행사에 방문객이 몰렸으나 정작 실적은 감소한 것이다.

소비 트렌드도 유니클로 불매에서 국내 브랜드 소비로 변화 중이다.

토종 브랜드 탑텐의 경우 올해 10월 매출액이 작년보다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20일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8% 급증했다.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이 196억원으로 1년 전보다 67% 줄어든 점을 감안하면 의미가 크다.

스파오의 매출액도 지난 1일~20일 1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유니클로 히트텍 무료 증정 행사가 진행된 11월 15일~20일 스파오 매출액은 29%나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박광온 의원은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 사람이 몰리면서 일본 불매운동이 시들해졌다는 지적이 제기됐으나 실제론 식지 않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