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켓컬리=신선식품?'… 비식품 기타 카테고리도 급성장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신선식품을 넘어 식품 외 기타 카테고리에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19일 마켓컬리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비식품 카테고리 매출은 지난해 동기에 비해 149% 신장했다. 이는 전체 매출의 약 20%에 달하는 수치다.

마켓컬리는 고품질의 식재료를 새벽배송하며 이름을 알린 데 이어 최근 리빙 및 유아동, 반려동물 등 카테고리 확장을 통해 상품 구색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마켓컬리는 그간 축적된 큐레이션 노하우와 엄격한 입점 기준을 기타 카테고리 제품에도 적용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리빙헬스 상품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3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에서도 휴지, 생리대, 세제 등 생필품은 약 208% 증가했다. 가장 인기가 높은 상품으로는 컬리에서만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파세오 3겹 화장지 1+1 기획상품’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유아동 카테고리 매출은 지난해 대비 약 94% 증가했다. 가습기살균제 성분(MIT) 등 유해성이 없는 착한 성분으로 소비자들의 큰 신뢰를 얻은 상품 ‘아토엔오투 젖병&주방세제 레몬향’은 무려 2193%의 매출 신장을 보였다.

이외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군도 지난 1월 론칭 이후 꾸준한 신장세를 보이며 2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찹앤찹 동결건조 간식 황태’로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며 안전한 상품을 찾는 펫팸족에게 인기다. 유해 성분과 FDA 리콜 이력까지 검증한 제품만을 판매하는 컬리의 선택에 소비자들이 크게 공감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품질에 있어 타협하지 않고 가장 좋은 상품만을 소개하고 있는 마켓컬리의 노력은 비식품 카테고리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신뢰에 책임을 다하고 보답하기 위한 제품만을 선보이며, 가장 편리한 장보기가 가능한 앱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