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해외직구 '무선 이어폰' 소비자 피해 급증… 애플·QCY가 대부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 정모씨는 지난 1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무선 이어폰을 227달러(약 26만원)에 구매했다. 하지만 주문 후 3개월이 지나도록 물품은 배송되지 않았다. 기다리다 못한 정씨는 사업자에게 이메일을 발송했으나 답변도 오지 않았다. 결국 정씨는 해당 사이트가 폐쇄된 것을 확인하고 허탈감을 느꼈다.

해외 직접 구매(직구)로 무선 이어폰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관련 소비자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한해 동안 관련 피해는 300% 넘게 급증했다. 

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해외에서 직구(구매·배송대행 포함)한 무선 이어폰 관련 소비자 불만이 총 155건 접수됐다. 관련 소비자 불만은 2017년에는 8건에 불과했으나 2018년에는 28건으로 늘었고 올해는 6월까지 119건이 접수돼 매년 250%, 325%씩 증가했다. 

불만 사유 중에서는 '품질 불량'이 66건(42.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배송·배송지연 등 '배송 관련' 불만이 45건(29.0%), '사업자 연락두절·사이트 폐쇄' 24건(15.5%) 등 순이었다.

'품질 불량'과 관련해서는 소비자가 제품 하자로 교환이나 환급을 요구했지만 정해진 기간 안에 하자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사업자가 처리를 거부한 사례가 많았다. 실제로 우모씨는 지난 1월 해외구매대행 쇼핑몰을 통해 구매한 3만6000원짜리 무선 이어폰이 2주 뒤부터 먹통이 됐다. 우씨는 곧바로 교환을 요청했지만 판매자는 '7일 이내에만 교환이 가능하다'며 거부했다. 

제품 포장재가 없다며 환급을 거부한 사건도 있었다. 이모씨는 최근 해외구매대행 쇼핑몰에서 무선 이어폰을 샀다가 한쪽이 들리지 않자 환급을 요구했다. 하지만 판매자는 '제품을 포장하고 있던 박스와 포장재가 없다며 환급을 거절했다.

피해 제품은 애플·샤오미·QCY 등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무선 이어폰이 대부분이었다. 소비자원이 접수된 불만 중 거래금액이 확인된 109건을 분석한 결과 '5만원 미만'이 44건(40.4%)으로 가장 많았고 '15만원 이상'이 34건(31.1%)으로 뒤를 이었다.'5만원 미만' 제품 44건 중 35건은 중국 제조사 '샤오미'와 'QCY' 제품이었다. 반면 '15만원 이상' 제품 34건 중 16건은 미국의 '애플' 제품 관련 불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살 경우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인지를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을 통해 사기의심 쇼핑몰 리스트를 확인하고 결제 전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 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주문 시 해당 쇼핑몰의 반품 기준 등 거래 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제품 포장이 훼손되면 반품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포장재와 박스를 보관하라고 안내했다.

제품을 받은 뒤에는 바로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하자 발생 시 사진이나 동영상 등 근거자료를 확보해 즉시 사업자에게 처리를 요청해야 한다.

계약을 이행하지 않거나 가품(짝퉁)을 배송하는 등 피해를 봤을 경우 신용카드사에 국제 거래승인 취소를 요청하는 '차지 백'(chargeback)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