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삼양사 서브큐, ‘제18회 서울 카페쇼’ 참가 … 신규 냉동베이커리 브랜드 ‘히스탕’ 런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양사의 식자재유통사업 브랜드 ‘서브큐’가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서울 카페쇼’에 참가해 신규 브랜드를 런칭하고 다양한 냉동베이커리 상품을 활용한 시연행사를 진행한다.

서브큐는 이번 전시회에서 스위스 냉동베이커리 브랜드 ‘히스탕(Hiestand)’을 신규 런칭해 상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히스탕은 유럽 냉동베이커리 1위 기업인 아리스타 그룹(Aryzta Group)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로 스위스 특유의 장인정신에 기반한 ‘아티장 베이커리’를 표방한다. 

세계 최초로 RTB(Ready to Bake, 발효 과정을 생략하고 구울 수 있는 냉동베이커리) 크로와상을 개발하는 등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히스탕은 장인이 만드는 정통 유럽빵을 냉동베이커리로 구현했다.


서브큐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체 개발, 생산한 냉동베이커리를 비롯해 △정통 유럽식 빵 브랜드 히스탕 △프랑스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쿠프드팟(Coup de pates)’ △정통 덴마크 데니쉬 브랜드 ‘메테 뭉크(Mette Munk)’ △미국식 청키 쿠키 브랜드 ‘오티스 스펑크마이어(Otis Spunkmeyer)’ 등의 독점 수입 상품도 함께 선보인다.

서브큐는 행사 기간 내내 다양한 시연 프로그램과 이벤트로 고객들과 소통한다. 프랑스 페이스트리 명장 파스칼 리오(Pascal Rio) 셰프와 서브큐 소속 제과제빵 기능장은 냉동베이커리를 활용한 프리미엄 디저트, 페이스트리 응용 레시피 등을 선보인다. 

3일차엔 요리연구가 홍신애 씨가 명란바게트, 갈릭 크로와상 등을 시연한다. 냉동베이커리 홍보대사로 불리는 홍신애 씨는 메뉴 개발, 매장 컨셉 등 베이커리를 직접 운영하며 얻은 비즈니스 노하우를 주제로 토크쇼도 함께 진행한다.

삼양사 서브큐 관계자는 “냉동 상태로 유통, 보관하다 먹기 직전 조리하는 냉동베이커리가 신선하고 맛있는 빵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며 “서브큐는 냉동베이커리를 통한 패스트 프리미엄을 실현해 고객들에게 더욱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시할 것”이라 밝혔다.

서브큐는 냉동베이커리 분야의 유럽 1위 기업인 아리스타 그룹(Aryzta Group)과 기술 제휴를 비롯한 장기적 사업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자체 상품 개발, 생산과 함께 해외 프리미엄 상품 수입, 유통 등을 통해 국내 냉동베이커리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현재 서브큐의 제품들은 호텔, 레스토랑, 카페, 케이터링 업체 등으로 공급되고 있으며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윈도우 베이커리 등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