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직장인 잠 깨우는 '이색 간식' 눈길… 업무 집중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며 커진 일교차로 인해 생체리듬이 깨져 피로감, 졸림 등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아침, 저녁으로 건조하고 쌀쌀한 날씨가 지속되며 급격한 온도차에 적응하기 힘들어서다. 

이에 업무 중 몰려오는 졸음을 쫓기 위해 간식을 찾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에너지를 충전해주고 일상속 활력을 더해주는 이색 먹거리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상쾌한 민트향으로 기분을 전환해주거나 입 속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으로 졸음을 쫓는 간식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의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는 한국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만 ‘흑당 밀크티’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액상 컵 제품이다. 흑설탕을 불에 졸여 걸쭉한 시럽으로 만들고 깊게 우려낸 홍차를 차가운 우유에 넣어 만든 밀크티에 섞어 만든 흑당 밀크티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특히 진한 캐러멜 느낌의 흑당과 홍차의 향긋함, 고소한 우유 풍미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남녀노소 누구나 달콤하게 즐기며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 패키지 디자인까지 흑당 밀크티의 짙은 흑당 시럽이 퍼져나가는 독특한 모습을 구현해 보는 즐거움도 더했다.

롯데제과는 ‘확! 깨는 졸음번쩍껌’을 선보이고 있다. 졸음번쩍껌은 천연 카페인이라 할 수 있는 과라나 추출물이 들어 있으며 멘톨향과 민트향 등을 사용해 강력한 휘산 작용으로 입과 코 안을 시원하게 해 졸음을 쫓아준다. 졸음번쩍껌은 2014년 용기에 담긴 바둑알 모양의 코팅껌 형태로 첫선을 보인 후 휴대성이 좋은 판 형태로 라인업을 확대했다.

코카-콜라는 더 강한 탄산으로 짜릿함을 강화한 ‘씨그램 THE탄산’을 선보였다. 씨그램 THE탄산은 풍부한 탄산으로 강렬한 짜릿함과 상쾌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탄산감을 살려주는 레몬향과 사과, 민트향의 조합이 청량감을 더해준다. 상큼하게 갈증 해소는 물론 제로 칼로리로 일상 속에서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설빙은 팝핑캔디, 달달시럽, 과일청을 얼음과 쌓아 한모금만 마셔도 입에서 별이 쏟아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팡팡스무디’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6월 출시된 '레몬팡팡스무디'에 이어 딸기, 한라봉, 자몽을 추가 라인업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음료 위에 올라간 쫀득한 악어 젤리는 식감은 눈까지 즐겁게 한다.

CU는 매끈한 알갱이가 입안에서 톡톡 터지면서 안에 있는 과일 주스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팝핑보바’ 리치맛과 딸기맛을 선보이고 있다. 개구리알과 같은 생김새에 독특한 식감으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