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국내 식품기업 수익성 OECD 최하위권… 영세성 심각"

기사공유

국내 식품기업의 수익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CJ제일제당, 동원, 하림 등 상위 3개사의 매출 합계는 세계 1위 식품기업인 네슬레의 4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S&P Capital IQ'에 등록된 2018년 기준 글로벌 식품기업 9444개를 전수조사한 결과를 통해 26일 이같이 밝혔다. 'S&P Capital IQ'란 글로벌 주가 총액의 99.8%에 해당하는 7만여 상장사 정보와 400만개 이상의 비상장 기업 정보를 수록한 데이터베이스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기준 OECD에 속한 27개국 중 국내 식품기업 1개사당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7위, 20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특히 기업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은 25위로 최하위권에 그쳤다.

구체적으로 국내 전체 식품산업 매출액은 136조7000억원으로 ▲미국(461조1000억원) ▲일본(385조3000억원) ▲영국(208조2000억원) ▲프랑스(146조7000억원) ▲네덜란드(145조2000억원) ▲스위스(139조6000억원)에 이어 일곱번째로 많았다. 영업이익은 6조1000억원으로 ▲미국 ▲벨기에 ▲영국 ▲일본 ▲스위스 ▲네덜란드 ▲프랑스 ▲멕시코 ▲노르웨이에 이어 10위를 기록했다.

반면 기업당 매출액은 1827억원으로 17위, 영업이익은 82억원으로 20위로 조사대상 국가 중 하위권에 해당했다. 또한 영업이익률은 4.5%로, 조사대상 27개국 중 핀란드(3.3%)와 그리스(0.6%)를 제외하고 가장 낮은 순위인 25위를 기록했다.

한경연은 국내 식품기업의 수익성 부진에 대한 원인으로 영세성을 꼽았다. 한경연은 "글로벌 트렌드는 적극적 인수·합병을 통해 종합식품기업화해 품목 간 시너지를 추구하는 데 반해 국내 식품기업은 개별품목 중심으로 소규모 업체들이 난립하는 구조"라고 분석했다.

CJ제일제당 등 매출액 기준 국내 상위 5개 식품기업(하림, 대상, 동원, 삼양)의 매출액 총합은 42조3000억원으로 글로벌 1위 네슬레의 매출액(103조8000억원)의 40.8%에 불과하다. 또한 2018년 한국 식품기업 수는 748개로, OECD 평균(350개)의 두 배가 넘으며 미국(102개)의 약 7.3배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식품산업은 연간 세계 시장규모가 약 6조달러(약 7191조원)로 자동차시장(약 1조4000만달러), 세계 IT시장(약 1조달러)보다 4~6배 큰 거대산업"이라며 "중소기업·생계형 적합업종 등 각종 진입 규제를 지양하고 육성정책을 통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선점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