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 극한가격, 이번엔 우유다… 1860㎖에 270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마트는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온리프라이스 ‘1등급 우유’ 구매 고객에게 엘포인트(L.POINT) 20배를 적립해주는 고객 감사 행사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기본적인 엘포인트 적립률은 월 평균 구매금액 및 방문횟수 등에 따라 개인별로 상이하지만 최대 0.5% 적립 기준을 적용 시 20배인 10%의 적립 혜택이 가능하다. ‘온리프라이스 우유(930㎖×2)’ 정상가격은 3000원으로 10%의 적립혜택을 받으면 27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100㎖당 145원인 셈이다.

이번 행사는 ‘1등급 우유’가 누적 판매량 2500만개(낱개 기준)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온리프라이스 우유는 지난 2017년 3월 출시한 롯데마트가 건국유업과 손 잡고 만든 자체(PB)브랜드 상품으로 안심하고 음용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대형마트에서는 폐점시간이 임박하거나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유제품에 대해 두 개의 상품을 묶어 일시적으로 할인판매를 진행한다. 이때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온리프라이스 우유는 정상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출시부터 두 개의 상품을 묶어 판매하는 역발상의 판매방식을 채택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온리프라이스 상품 누적 판매량 1억개 돌파를 기념해 고객 감사의 의미를 담아 오는 다음달 1일까지 온리프라이스 400여개 행사 상품을 대상으로 1만원 이상 구매 시 3000원 할인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하영희 롯데마트 유제품팀장은 “실제 온리프라이스 우유의 구매고객을 분석해보면 요구르트를 만들거나 요리에 사용하는 용도로 한번에 6팩 이상 다량으로 구매하는 고객도 많다”며 “양질의 우유를 부담 없는 가격으로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