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추석, 요기요가 명절 끼니 책임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난히 짧았던 올해 추석 연휴, 귀성길 포기하고 집에서 추석을 보낸 이들의 끼니를 배달앱이 책임졌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대표 강신봉)는 국내 대표 배달앱 요기요의 추석 연휴 기간 동안에 주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추석 연휴 기간의 전체 주문 수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간 추석 연휴 기간 주문 수를 비교해 보아도 올해 추석의 주문 수가 가장 크게 늘었다. 그중에서도 특히 나홀로 추석을 즐긴 ‘혼추족’들의 명절 당일 배달 주문 수 증가가 눈에 띄게 늘었다. 1만원 이하의 1인분 메뉴 주문 수는 지난해 추석 당일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 연휴의 마지막 날 가장 많은 주문 수를 기록했던 다른 명절과 달리 올해 추석에는 실질적인 연휴의 시작이었던 11일 저녁 시간대 주문 수가 가장 많았던 것도 특징이다.

요기요는 짧은 연휴 탓에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고향을 찾지 않고 명절을 보낸 사람들이 늘면서, 지난해 추석보다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배달음식으로 간편하게 끼니를 챙긴 사람들이 올해 유독 많았던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 경기 등 젊은 층이 다수 거주하는 서울 외곽 수도권 지역의 배달 음식 주문 수도 눈에 띄게 늘었다. 고향을 찾지 않는 이들이 늘면서 부천, 의정부, 고양, 화성 등 위성도시의 추석 연휴 대비 주문 증가율도 평균 3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추석은 1인 가구 밀집 지역 외 주거 지역 내 배달 주문 수가 증가한 점도 눈여겨 볼 만하다. 1인 가구와 직장인이 밀집해 있는 서울 강남구, 관악구 지역을 제외하고도 가족단위의 가구가 주로 거주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송파구, 은평구, 성북구, 노원구 등의 주문 증가율도 전년 대비 평균 2배 이상 늘며 배달음식으로 명절 식탁을 풍성하게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김신명 서비스운영본부 본부장은 “특히 짧았던 올해 추석 연휴 기간으 로 고향을 찾지 않는 사람들이 늘면서 다른 명절 연휴보다 올해 유독 더 많은 주문 수 증가율을 보였다”면서 “명절 연휴 기간에도 간편하게 배달앱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이번 연휴 기간에도 쉬지 않고 음식점을 정상 운영하는 사장님들도 함께 늘어 맛있는 배달음식으로 명절을 풍성하게 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