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 실적부진 해결책 '현장'에서 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가 상반기 실적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고객 중심의 '현장책임 경영'을 더욱 강화한다. 지역 상권 맞춤형 점포를 늘리고 시그니처 상품과 체험형 콘텐츠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하반기 전략을 공개했다. 롯데마트는 지난 2분기 33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먼저 자율형 점포와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상권에 맞춘 점포별 시그니처 상품을 만들고 비규격 상품에 대한 판매가격 조정과 가격 조정 권한을 점포에 부여한다. 이는 e커머스와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고객들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상품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실제로 롯데마트는 지난 4월부터 20개 점포에서 자율형 점포를 시험 운영하며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지난해 2분기 국내 점포의 성장률은 3.6% 역신장했으나 지난 4개월 간 자율형 점포로 운영해 온 곳들의 신장률은 타 점포 대비 3.5%로 신장세를 보였다.

특히 잠실점은 지난 7월 판매 공간을 과감하게 줄이는 대신 그 공간에 국제 규모의 롤러장과 주니어를 위한 스포츠 파크 등 체험형 공간을 마련했다. 그 결과 주말 기준 10대와 20대 고객이 23.7% 증가하며 총 내방객수가 11.4% 늘어났다. 

롯데마트는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매장 내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 e커머스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이 자주 찾는 매장으로 전환시켜 미래의 고객들에게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쇼핑의 즐거움’을 경험하게 할 계획이다.

롯데마트 잠실점 국제스케이트장. /사진=롯데쇼핑 제공

아울러 롯데마트는 시그니처 자체상품(PB)도 확대한다. 현재 150개 품목을 운영 중인 시그니처 상품의 품목수를 올해 말까지 200개로 늘릴 계획이다. 오는 2020년까지는 가공·홈·신선 카테고리 중심으로 시그니처 상품 300개 품목을 운영할 방침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4월 창립 행사를 시작으로 경쟁사와 e커머스 간 가격 경쟁에 적극 뛰어들었다. 상품 개발 단계부터 제조사와 365일 연중 동일한 가격을 중심으로 개발해 출시한 롯데마트 대표 PB 브랜드 ‘온리 프라이스’가 인기를 끌었다. 그 결과 1분기 잠시 주춤했던 매출을 2분기에 다시 회복하며 전년 동기 대비 1.6% 신장을 기록했다.

또 높은 가격 탓에 고객들이 쉽게 찾기 어려운 상품이나 고객들의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들을 찾아 원가 구조와 유통 과정을 축소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특히 ‘축산물 매참인’ 자격을 획득해 시세 대비 40% 이상 싼 가격에 판매한 ‘극한한우’의 경우 준비 물량이 조기 완판돼 추가로 매입할 정도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는 "상품과 인력, 가격 등 현장에서 권한을 갖고 적극적인 운영을 통해지역을 대표하는 '1등 매장'을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며 "점차 줄어들고 있는 고객들의 발길을 매장으로 반드시 다시 이끌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