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복숭아·양파', 38년간 최고 인기작물… '보리'는 하락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연평균 수입이 증가한 대표 작물로 복숭아와 양파가 꼽혔다. 특히 복숭아는 지난 38년간 가장 많은 수익을 낸 농작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리 작물은 수입이 감소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주요 농작물 생산 변화 추이'에 따르면 연평균 총수입이 증가한 작물은 복숭아를 포함해 양파(8.2%), 포도(7.6%), 감귤(6.6%), 배(6.3%), 사과(5.1%), 마늘(4.3%), 봄감자(4.1%), 고구마(3.9%), 논벼(3.8%), 가을배추(2.8%), 콩(2.7%), 가을무(1.8%), 고추(1.4%) 등이다.


이 중 복숭아의 총수입은 1980년 530억원에 그쳤지만 지난해 1조990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38년 사이 약 20.7배 수입이 증가한 셈이다. 연평균 증가율은 8.3%로 나타났다.

재배면적과 총생산량도 급증했다. 지난해 복숭아의 재배면적은 2만1000㏊로 1980년보다 103.6% 증가했다. 총생산량은 1980년 8만9000톤에서 지난해 20만7000톤으로 133.3% 늘었다. 재배면적은 연평균 1.9%, 총생산량은 연평균 2.3% 늘어났다.


또한 양파도 총수입과 총생산량, 재배면적 모두 상위권에 랭크됐다. 양파는 38년간 연평균 재배면적 3.3%, 총생산량은 4.6%, 총수입은 8.2% 증가했다.


총생산량은 2018년 152만1000톤으로 1980년 27만5000톤보다 453.2% 증가하면서 17개 농작물 중 1위를 기록했다. 재배면적 또한 지난해 2만6000㏊로 1980년(8000㏊)보다 241.4% 늘어나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보리 작물은 수입이 하락세다. 쌀보리, 겉보리, 맥주보리는 연평균 총수입이 각각 -1.0%, -0.7%, -0.2% 감소했다. 재배면적은 연평균 겉보리 -5.7%, 쌀보리 -5.1%, 맥주보리 -3.0%로 감소했다. 겉보리, 쌀보리, 맥주보리의 연평균 총생산량도 각각 -6.0%, -5.6%, -3.2% 줄었다.

쌀보리는 총수입이 1984년 2260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011년 620억원으로 바닥을 찍었다. 겉보리도 총수입이 1983년 1150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010년 170억원으로 급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