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대형마트 3사 노조, 일본제품 안내 중단… #Boycott Japan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제품 불매운동. /사진=뉴스1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이 앞으로 매장 내 일본제품 안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지부 마트노조)은 지난 24일 오전 10시쯤 서울 용산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는 일본을 규탄하며 고객에게 일본제품의 안내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트노조는 기자회견에서 'No #Boycott Japan 우리 매장에서는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습니다'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마트 내 일본산 식품·전자·생활용품에 'No Boycott Japan'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 삼으며 일방적인 경제보복을 시작했다"며 "적반하장 태도에 우리 국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 마트노동자들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동참을 선언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과거 잘못에 대한 반성과 사죄는커녕 경제보복으로 일관하는 일본에 대해 자발적으로 일본상품 불매와 여행 중단 선언 등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이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우리는 고객이라는 국민을 만나는, 가장 많이 마주하는 친근한 노동자"라며 "아베 정권 조치에 맞서 대형마트 내 일본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는 것은 사회 조직 노동자들로서 우리의 역할을 다하겠단 의미"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