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편의점 도시락 '나트륨 폭탄'… 최고 2038mg, 1일 기준치 육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편의점 도시락이 일반 도시락 업체 제품에 비해 나트륨이 1.6배 더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위해 가능 영양성분 저감화'의 일환으로 최근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시판 도시락 63개에 대한 나트륨 등의 함량 정보를 조사한 결과 나트륨 함량은 1237mg으로 1일 기준치의 62% 수준이었다고 3일 밝혔다.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이마트24, CU, GS25 등 편의점 5곳의 판매 제품 51개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34mg 으로 도시락 전문점 12개 제품 평균치 823mg보다 1.6배 높았다. 도시락 전문점 제품은 오봉도시락, 토마토도시락, 한솥도시락 등 3곳의 12개 제품이 조사 대상이었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GS25의 오무라이스 & 커리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460g)당 2038mg이었으며,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오봉도시락의 돈까스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391g)당 479mg으로 나타났다.

편의점별 평균 나트륨 함량은 CU가 판매하는 도시락에서 1138mg (653~1644mg)으로 가장 낮았고 이마트24 1186mg(700~1871mg), 미니스톱 1341mg(875~1863mg), 세븐일레븐 1499mg(750~1903mg), GS25 1527mg(1187~2038mg) 순으로 조사됐다. 도시락전문점의 경우는 오봉도시락이 평균 나트륨 함량이 718mg (479~917mg)으로 가장 낮았고 토마토도시락 857mg(831~884mg), 한솥도시락 927mg(718~1,130mg)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달 28일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도시락 제품의 나트륨 저감에 적용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의 나트륨 저감기술 정보집을 제공했다. 이 자리에서 세븐일레븐, GS25, 이마트24 등 관련 업계에서도 도시락의 나트륨 저감을 위해 ▲나트륨 자체기준 설정 및 관리 ▲나트륨 저감 도시락 개발 ▲건강도시락 판매대(zone) 운영 등의 자체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예정임을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