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날개없는 추락' 백화점·대형마트… 온라인쇼핑은 '훨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4월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반면 온라인은 식품배송 서비스가 활성화하며 매출이 상승세다.


앞으로 온·오프라인간 매출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며 부진한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산업통상자원부가 30일 내놓은 '2019년 4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을 보면 지난달 유통업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2.9% 감소, 온라인은 14.1% 늘었다.

분류별 매출 증감률을 세부 업태별로 살펴보면 오프라인은 편의점(3.1%), 기업형슈퍼마켓(1.1%), 백화점(-3.8%), 대형마트(-7.7%) 순이다. 온라인은 온라인판매중개업체(16.1%), 온라인판매업체(9.4%)다.

오프라인은 온라인으로 고객이 이탈하고 의류 부문 매출이 감소하면서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는 분석했다.

오프라인에서는 편의점과 기업형슈퍼마켓(SSM)이 그나마 선전했다. 


편의점은 튀김·양산빵 등 즉석식품(6.5%)과 음료 등 가공식품(3.6%) 매출액 증가세를 견인했다. 기업형슈퍼마켓은 신선·조리식품(2.6%)과 농축수산물(2.0%)에 힘입어 전체 매출액이 늘었다.

반면 백화점은 해외유명브랜드(14.6%)를 제외한 전 부문 매출액이 감소했다. 잡화·의류 등 비식품 부문(-2.4%)의 여름 신상품 매출 부진의 영향이 컸다. 대형마트는 의류(-16.4%), 가전·문화(-11.7%), 가정·생활(-10.2%) 등이 부진했다. 온라인 등 다른 채널로의 고객 이탈 추세가 강한 모습이다.

오프라인의 점포당 매출액은 기업형슈퍼마켓(0.2%)을 제외하고 편의점(-1.2%), 백화점(-2.2%), 대형마트(-7.0%) 모두 감소했다.

오프라인 매출액 비중도 전년 대비 모두 축소됐다. 기업형슈퍼마켓은 4.3%에서 4.2%로, 편의점은 17.5%에서 17.4%로 각각 0.1%포인트(P)씩 감소했다. 백화점은 18.4%에서 17.1%로 1.3%P 줄어들었다. 대형마트는 22.0%에서 19.6%로 2.4%P 낮아졌다.

온라인판매중개업체는 식품 판매(45.3%)가 큰 폭으로 성장했다. 배송서비스를 강화하고 상품군을 확장한 덕분이다. 가정의 달 선물특가전 및 DIY(Do It Yourself)용 상품 판매 호조에 따른 생활·가구(20.5%)도 성장세가 강했다.

온라인판매업체는 하절기용 계절가전이 인기를 끌면서 가전·전자(43.1%) 판매가 많았다. 5월 초 연휴 여행상품 판매 증가에 따른 서비스·기타 부문(11.0%)도 많이 팔렸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온·오프라인간 매출격차가 앞으로 더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이커머스 업체를 비롯, 온라인몰들이 특화배송 서비스, 특가마케팅 등을 펼치며 고객을 유인하고 있어서다. 오프라인 점포들은 온라인 공세 속 이렇다 할 대책조차 내지 못하는 실정이다.


대형마트의 경우 올초부터 초저가 마케팅을 펼치고 있지만 매출오름세로 이어지지 않는 분위기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저가마케팅은 연중 이어질 계획"이라면서 "체험형 마케팅, 차별화한 상품 입고 등 다양한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백화점도 명품 매출 빼고 모두 하락세다. 매장에서 직접 보고 구매하는 명품을 제외한 생활잡화, 식료품 등의 경우 소비자들이 굳이 백화점에서 구매해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