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현지에서 먹힐까3' 이연복, 차돌짬뽕 通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지에서 먹힐까3 이연복 차돌짬뽕. /사진=tvN 방송캡처

짜장면에 이어 차돌짬뽕까지 '현지에서 먹힐까3' 이연복의 요리가 미국을 홀렸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미국편’(이하 현지에서 먹힐까3)에서는 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 등이 세 번째 푸드트럭을 오픈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현지에서 먹힐까3’에서 이연복은 차돌짬뽕을 처음으로 메뉴에 넣으려 했다. 그는 “짬뽕과 짜장은 어딜 가든 한 번씩 해보고 싶은 메뉴다. 먹히든 안 먹히든 꼭 팔아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연복의 지시에 따라 에릭 허경환 존박 등은 차돌짬뽕과 복만두 재료를 준비했다. 이연복은 매출을 올리기 위해 양을 늘렸다.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 그 결과, 400개를 완성했다. 앞선 장사에서 남은 100개까지 합쳐 500개가 됐다.

허경환이 “짬뽕까지 무사통과면 미국 사람들에게 죄송하다. ‘이 맛있는 걸 이제 주네’ 이러겠지”라고 하자 이연복은 “짬뽕이 불안하다. 매워서”라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요구르트를 깜짝 준비, 눈길을 끌었다.

미국 LA 노스할리우드로 향한 ‘현지에서 먹힐까3’ 멤버들. 차돌짬뽕과 만두를 메뉴로 선택한 세 번째 영업은 저녁부터 시작됐다. 저녁 영업 역시 처음이었고, 6대의 미국 푸드트럭과 경쟁해야 했다.

첫 손님은 미국인 가족이었다. 차돌짬뽕을 매워하면서도 “맛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 부부부터 커플까지 차돌 짬뽕과 복만두를 주문, 맛있게 먹었다. 매운맛 덕분에 요구르트 역시 인기를 얻었다.

멤버들은 성업의 기쁨과 아쉬움의 공존 속에서 침착하게 장사를 이어갔다. 각자의 위치에서 본연의 임무를 다 하면서도, 여유 있는 모습도 보였다. 기민한 움직임으로 이연복의 보조 역할을 해낸 에릭과 허경환, 손님 응대와 홀서빙에 나선 존박, 모두를 진두지휘 한 이연복까지. 편안한 케미가 안방에도 힐링을 선사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