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이화순 경기 부지사, 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 간담회 주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화순 경기부지사 주재 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 간담회.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도내 벤처창업 활성화와 벤처기업인들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현장행보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23일 고양 경기스타트업랩 교육장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 주재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고양센터) 입주기업 간담회’를 열고, 벤처창업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강성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창업지원본부장을 비롯한 경기도 및 유관기관, 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 10개사 대표 등 관계자 16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업인들은 자금지원, 지원정책 정보 획득 등 성장가능성이 높은 벤처기업에 대한 전략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H사 대표는 “시설이나 장비에 투자하기 위해 자금지원을 받으려고 해도 현행 자격요건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특허나 인증획득 등 부분에서 우수한 업체에 가점을 많이 부여하는 등 자격 요건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사 대표는 또한 “현재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있다고 하지만, 소규모 업체에서는 이를 다 찾아 지원하기가 쉽지가 않다. 관련 정보를 보다 쉽고 빠르게 획득할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Y사 대표는 “자금지원만 받아가고 비즈니스 모델이 없는 소위 좀비기업들로 인해 다른 기업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있다. 진짜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선별력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I사 대표는 “스타트업에게 시간은 생명인데,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싶어도 행정적으로 드는 소요 시간이 많은 경우가 있다. 절차나 시간을 조금 더 줄여 주길 희망한다”고 건의했다.

M사 대표는 “회사 특성상 규격 인증에 들어가는 비용이 많다. 홍보나 마케팅에 대한 소요가 적은 업체에 대해서는 이 비용을 규격 인증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도를 조정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화순 부지사는 이날 “이번 간담회는 실질적으로 기업인들이 필요로 하는 사항에 대해 청취함으로써 창업지원정책을 보완·발전시키는데 목적을 둔 자리”라며 “오늘 논의된 부분에 대해서 도가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필요할 경우 중앙정부나 유관기관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 16개소에 설치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는 지역 창업생태계 기반조성을 위해 마련된 벤처창업 허브로, 성장단계에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 사업화, 경영, 네트워킹 등 종합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가 열린 고양센터에는 제조·도소매 4곳, 제조·서비스 4곳, 정보·서비스 6곳 등 현재 14개사가 입주해 있다.

이곳에는 4차 산업혁명 전략분야 창업요람인 ‘스타트업랩’ 중 하나인 ‘소셜 랩’이 올해 2월 들어서서 사회적 기업 및 공유경제 분야 스타트업 11개사를 집중 지원하고 있으며 아이디어 사업화를 지원할 시제품 제작소를 구축 중에 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