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사업이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 / 사진제공=안양시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300억' 행안부 심사 통과 경기 안양시(시장 최대호)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은 민선 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이번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됐다.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이 검토되며 국비 180억원, 시비 45억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편성된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펀드)에 출자해 조달한다.

일부는 안양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원씩 출자한다. 시는 이달 제1회 추경에 15억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00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투자 4년, 회수 4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미래 발전의 표상인 청년사업이 든든한 자금과 함께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안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