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 삼각깁밥' 집으로 배송받는 시대 '활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편의점 CU는 배달앱 '요기요', 메쉬코리아 '부릉'과 손잡고 배달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주문자가 요기요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배달이용료 3000원을 내면 가까운 CU매장의 상품들을 원하는 곳에서 받을 수 있다.

GPS기반으로 주문자로부터 반경 1.5㎞ 이내에 위치한 CU 매장들이 노출된다. 요기요에서 실시간으로 주문이 가능한 상품의 재고를 파악할 수 있다.


요기요를 통해 접수된 주문사항은 CU 결제단말기(POS)에서 확인 가능하다. 주문 상품은 피킹 후 매장을 방문한 메쉬코리아의 부릉라이더에게 전달된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디저트, 음료, 과일 등 200여 가지다. 향수 생활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대할 계획이다.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저녁 23시까지. CU는 이달 중 수도권 내 30여개 직영점을 시작으로 5월부터는 희망하는 가맹점의 신청을 받아 5대 광역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황환조 BGF 경영기획실장은 "고객위치기반 기술과 실시간 재고 연동 시스템 등 차별화한 고객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며 "날씨 영향을 최소화하고 오프라인 중심의 상권을 온라인으로 확대해 가맹점의 추가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