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피자헛에서도 맛있는 디저트와 함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피자헛이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Fast Casual Dining, 이하 FCD) 콘셉트 매장의 디저트 메뉴로 ‘미니 도넛’을 출시했다.

피자헛은 FCD 매장에서 식사 외에도 ‘동네 아지트’ 같은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도록,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 메뉴를 새로 출시했다.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미니 도넛’은 푹신하고 달콤한 맛의 오리지널 도넛과 초코 도넛 두 가지 맛으로 출시됐다. 

/ 피자헛 제공


도넛 6개가 제공되는 단품의 가격은 1,500원이며, 고급 이탈리아 정통 커피인 ‘라바짜’ 아메리카노 커피와 함께 세트로 주문해도 2,500원으로 가격도 매우 합리적이다.

피자헛의 FCD 매장은 세련되고 편안한 분위기를 갖춰 모든 연령층이 방문 가능한 레스토랑으로, 기존 피자헛 메뉴뿐만 아니라 FCD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 피자 외에도 파스타, 라이스, 샌드위치 등 여러 식사 메뉴와 수프, 샐러드 등 사이드 메뉴, 맥주 등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최두형 이사는 "주거 밀집 지역에 위치한 FCD 매장은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모든 시간대에 고르게 방문하는 만큼, 폭넓은 메뉴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라며 “식사뿐 아니라 간단한 스낵을 즐기고 싶을 때에도 언제든지 FCD 매장에 편하게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FCD 매장은 2017년 3월 처음 론칭 이후 현재 14개 매장이 운영 중인 외식 브랜드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