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대형마트서 '중고차 팔기' 가능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홈플러스는 고객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면서 손쉽게 중고차 매매까지 할 수 있도록 돕고자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서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대형마트 방문 고객이 대부분 자가용 차량을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고객 편익 증진 차원에서 기획됐다. 장보기 전이나 후 3분 정도만 시간을 내면 차량 견적을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견적 조회를 희망하는 고객은 홈플러스 주차장에 위치한 전용 부스(약 46㎡)에차량을 정차한 후 키오스크에 기본 정보(촬영 동의, 사고이력 유무 조회 동의) 및 주행거리,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그러면 부스에 설치된 고효율 조명이 켜지면서 좌·우 6대, 상단 2대 등 총 8대의 카메라가 차량을 촬영 후 해당 정보들을 바로 무인 견적 시스템 업체인 ㈜소비의 서버로 전송한다. 

이후 최대 2시간 이내에 ㈜소비의 자동차 전문가가 사진과 보험이력 등을 확인 후 차량의 최저매입보장가를 책정하고 차주와 통화해 최종 판매 의사를 확인한다. 판매를 결정하면 ㈜소비 자동차 전문가가 실사에 나서게 된다.

실사까지 마친 차량은 중고차 거래 플랫폼 KB차차차의 비교견적 서비스에 등록돼 중고차 딜러들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최고가 입찰 딜러가 선정되면 ㈜소비를 통해 결과가 고객에게 전달되고 최종 거래 희망 의사를 확인한 후 매매 계약, 차량 인도까지 진행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차량의 사진만 찍고 기다려도 빠르면 일주일 이내에 차량 인도까지 완료되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다수의 딜러가 동시 경쟁 입찰을 진행해 보다 높은 판매가를 받을 수 있는 점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이다.

실제로 해당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 본 고객들 중 많은 수가 차량 판매까지 완료했다. ㈜소비가 개별적으로 인천 하늘도시에서 운영 중인 무인 견적 서비스에는 2017년 5월 설치 이후 약 240명의 고객이 방문했으며 90% 이상인 220여명이 거래를 완료했다.


특히 지난달 28일부터 시범 운영한 홈플러스 인하점과 계산점에는 25일만에 320여명의 고객이 다녀가 향후 이용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홈플러스는 이 서비스를 오는 7월 목동점, 강서점, 가양점에 설치하고 수도권 위주로 올해 20개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