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젊은 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 ‘블랙바틀’ …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F 자회사인 주류수입 유통사 ‘인덜지’가 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블랙바틀(Black Bottle)’가 새롭게 선보였다.

블랙바틀은 1879년 스코틀랜드에서 티(tea) 블렌더로 일하던 그래햄 형제가 만든 블렌디드 위스키로 풍부한 맛과 조화로운 스모키향으로 국내 출시 전부터 마니아층이 형성된 제품이다. 블랙바틀의 역사가 긴 만큼 제품의 블렌딩 레시피가 여러 차례 바뀌었으나 현재는 1879년 출시되었던 첫 레시피를 유지하며 전통을 잇고 있다.

블랙바틀은 한 명의 블렌더가 아닌 15명의 블렌더가 팀을 이루어 제조하는 타제품과 차별화된 독특한 작업 방식을 고수한다. 또한 기존 녹색, 갈색 혹은 투명한 유리병을 사용하는 위스키의 관례를 깨고 검은색 유리병을 사용하여 블랙바틀만의 개성을 확고히 했다.

/ 인델지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블랙바틀은 최상급의 아일라, 하일랜드, 스페이사이드 몰트와 그레인 위스키의 유니크한 블렌드로부나하벤, 딘스톤, 토버모리 위스키를 포함한 총 24종의 몰트와 그레인이 사용되었다. 버진 오크통에서 이중으로 숙성하여 신선한 오크 향과 세련된 스파이시함을 시작으로 헤더 꿀의 단맛이 조화를 이룬다.

그로 인한 훌륭한 맛의 밸런스는 블랙바틀에 물만 살짝 더해 마시거나 칵테일을 제조해 마시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즐기기에 손색이 없으며 고도수가 부담스러울 땐 진저에일과 섞어 마시면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블랙바틀 브랜드 매니저는 “블랙바틀은 세련된 검은색 병과 라벨에서 알 수 있듯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위스키에 대한 편견을 깨트릴 제품”이라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색다른 주류를 찾는 젊은 소비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줄 수 있을 것” 이라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