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비욘드·이니스프리·에뛰드 바디미스트서… "알레르기 유발물질 검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동 화장품 로드숍 매장.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피부에 분사하는 화장품인 '바디미스트'에서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바디미스트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금지향료 3종의 사용여부를 확인한 결과 4개 제품에서 HICC가 검출(0.011%~0.587%)됐다고 26일 밝혔다. 아트라놀과 클로로아트라놀은 전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HICC가 검출된 문제의 제품은 ▲비욘드 딥 모이스처 바디 에센셜 미스트(0.133%) ▲이니스프리 0520 레이니 퍼퓸드 바디워터(0.587%) ▲에뛰드하우스 쁘디비쥬 베이비버블 올 오버 스프레이(0.011%) ▲해피바스 클린사봉 프래그런스 코롱(0.023%) 등이다.

우리나라 및 유럽연합 등에서는 화장품 향료 26종을 알레르기 유발 물질로 지정한다. 유럽연합은 이중 3종(아트라놀·클로로아트라놀·하이드록시이소헥실3-사이클로헥센카복스알데하이드)을 지난해 10월 사용금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이 성분의 사용금지를 올 8월 행정예고한다.

소비자원은 알레르기 성분 표기 및 주의표시를 의무화해야한다고 제언했다. 조사대상 15개 제품 중 8개는 알레르기 유발 성분명을 구체적으로 기재하지 않았고 7개 제품은 '얼굴에 직접 분사 금지' 등의 사용 시 주의사항을 기재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알레르기 유발 향료 성분명을 기재한 7개 제품도 최소 3종에서 최대 16종의 향료를 원료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식약처에 알레르기 주의표시와 액체분사형 화장품에 대한 주의사항 표시를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